2018.10.16 화 18:4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보령시의회, 1800만원 고액 과외(?)논란
시의원 및 의회 직원 24명 2박3일간 제주행
58시간 일정 중 의정관련은 고작 5시간 뿐
2010년 10월 21일 (목) 13:53:50 김종윤 기자 jjong@charmnews.co.kr
   
▲ 보령시의회는 지난 10월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도 서귀포KAL 호텔에서 의정활동 역량강화 명목으로 2010년도 하반기 의정연수를 가졌다. <사진출처 : (주)제윤의정 홈페이지>

보령시의회(의장 김경제)가 거액을 들여 제주도로 연수를 다녀와 예산 낭비 논란이 일고 있다.

보령시의회는 지난 10월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제주도에서 의정활동 역량강화 명목으로 2010년도 하반기 의정연수를 가졌다.

연수에는 시의원 12명 전원과 의회 전문위원을 포함한 직원 12명 등 모두 24명이 참석했으며 모두 1천8백여만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연수는 연수 전문업체인 (주)제윤의정(대표 이미영, 대구 소재) 주관으로 조례안 및 예․결산 심의기법과 행정감사기법에 대한 강의와 이미지 메이킹 강의로 구성됐다.

하지만 이미지 메이킹이라는 것은 의정활동보다는 의원들 개개인을 위한 프로그램에 가깝기 때문에 결국 의정활동을 위한 프로그램은 둘째 날 다섯시간에 불과했다.

이러다보니 일각에서는 굳이 거액을 들여 제주도에서 연수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만약 강의 내용이 의원들이 꼭 들어야만 하는 것 이라면 전문강사를 초빙해 보령에서 연수를 진행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례로 경북 구미시의회는 100만원의 예산으로 구미시청에서 전문강사를 초빙해 의정활동이나 회의진행, 예산안심사와 관련된 내용의 의원연수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태안군의회 경우 지난 달 28일 의원 간담회를 열고 올해 군의원 해외시찰 예산 1천580만원을 전액 삭감, 태풍피해 복구비에 사용키로 결정한 바 있다.

이로인해 시의회에서 서민들의 고통분담을 위해 예산을 절감한다며 해외연수를 가지 않겠다고 밝히고, 의정비를 동결한 것도 생색내기에 불과한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해외연수의 경우 일부의원이 참석하지 않는 것을 감안 할 때 이번 연수에 소요된 비용이면 의원 6~7명과 직원 3~4명이 동남아 지역으로 연수를 가는 것과 큰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시민 김모씨는 “프로그램을 보면 누가 보더라도 의회에서 직원들과 가을여행을 간 것으로 볼 수 밖에 없지 않느냐”며 “연수를 할 때마다 매번 이렇게 문제점을 지적하는데도 꼭 가야만 하는지 의문이다”라고 말했다.

김씨는 이어 “보령시의 어려운 재정여건상 연수를 꼭 해야 한다면 경북 구미처럼 할 생각은 왜 못하는지 궁금하다”며 “선거때만이 아니라 평상시에도 유권자를 의식하고 존중하는 의회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와관련 김경제 의장은 “연수를 진행하면서 불필요한 예산이 집행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면서 “연수 프로그램 자체가 의원들이 의정활동에 필요한 전문지식 습득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많은 인원이 연수에 참여해 예산이 늘어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의회 직원들도 도움이 되는 내용이라 같이 가다보니 인원이 늘어났다”면서 “연수를 통해 의원과 직원간 상호 소통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연수에 참여한 한 의원은 이에대해 이번 연수는 정말 알차고 내실있게 진행됐다고 자평한다면서 시민들도 널리 양해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4)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보령시민
2010-10-25 13:33:43
시민을 우습게 보는 의회 한심!
6.2 지방 선거때 납작 업드려 애걸복걸 하던 모습을 상상하니 속이 터질것만 같습니다.지금 보령경제는 한걸음도 나가지 못하고,물가는 고공행진에다,서민들 아우성 거리는 모습 안보이는지 묻고싶습니다.시민을 봉으로 아는 의회 대감님들!1800만원 제자리로 돌려 놓지 않는다면 큰 댓가를 치를 것입니다.앞으로 4년 아주 철저히 모니터링 할것입니다.한분한분 능력과 자격,선거공약 실천지표,중간중간 철저히 공개할것입니다.
1인당 75만원
2010-10-22 20:11:16
의정연수 전문기관 제윤議정
쯔쯔쯔....
구미시의회나 태안군의회 좀 본받지....ㅠ
아무튼 역량강화는 했으니 보겠습니다.---

* 김기자님 9명은 사진에 없네요....
* 제윤의정 홈피가면 24명 전원이 나온 사진도 있더만....ㅋ
보령시민
2010-10-22 10:58:45
보령시의회 건물이 왜 커 보일까요?
보령시의회 건물이 왜 커 보일까요?
보령시의원님들 자고나면 뭐가 터릴까 궁금합니다
1.보령시 고위 공무원 자녀 특채 공정성 논란 (모 국장님)
2. 보령시청 간부 룸살롱에서 접대부와 양주 즐겨, 성매매 '의혹'까지 (핵심 사무관)
양창용
2010-10-22 08:59:39
동행취재
안녕하세요.

사무실에서 강연 듣는게 좋와유.

제주도에서 바람도 쐐고.여행하면서 시간 날때 강연 듣는게 좋와유..

다음 연수가 기대됩니다. 다음에는 자비로 동행취재 할까요 ㅋㅋㅋ
전체기사의견(4)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의원 보궐선거 치러지나?
"보령에도 비리 유치원이?"
"굳이 이럴 때 해야 돼?"
[박종철 칼럼]가을, 그 추억을 위
"보령을 국제적 해양관광지로"
시, 체납세금 징수에 총력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아이들 등하굣길에 옐로카펫 깐다
"귀농어귀촌자금 부정수급 근절해야"
냉열에너지 활용 물류단지 조성한다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