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5.12 목 09:28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농수산품 추천서발급제도 활성화 시급
우수제품 개발해놓고도 추천서 없어 '발동동'
2001년 02월 19일 (월)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농수산 가공품 및 특화단지 우수 생산품을 선별, 제품의 믿음성과 판매촉진을 위해 시가 시행중인 '추천서발급제도'가 인색하게 운영돼 개선이 요구되는 등 자치시대에 걸맞게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 99년도부터 이 제도가 활성화되면서 유통업체와 소비자들은 제품의 신뢰성차원에서 자치단체의 추천서가 붙은 제품을 선호하기 시작했고 점차 수출업계까지 확산돼 이를 요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으나 시로부터 추천서를 받기란 쉽지 않다.
C영농법인에 따르면 이 업체는 수년간의 연구 노력 끝에 새로운 농가공품 개발에 성공, 일본 K사로부터 건강보조식품으로 인정받아 300만불의 연간 수출계약을 지난달 체결했다.
타 업체의 동일 제품보다 항암, 장기능 개선 등의 효과가 뛰어나다고 인정한 계약사인 K사는 그러나 제품에는 문제가 없다고 인정했으나 판매전략 차원에서 보령시의 추천서를 요구했다.
C영농법인은 이에 따라 시에 추천서를 요청했으나 발급 근거, 행정지침의 문제점 등을 들어 거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시에서 신청을 받아 농림부에서 지정하는 전통식품의 경우도 지정업체가 되기까지 까다로운 절차와 기준이 모호해 업계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관내 전통식품으로 지정, 등록된 업체로는 김 등 수산가공품에 9개소 뿐이며, 산채류를 비롯, 농가공품이 6개소 등 16개 업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젓갈류가 3개 업체, 김이 2개 업체 등이며 김치류나 기타 가공품은 여기에서 제외돼 지정에 따른 융자금 지원 등 각종 혜택과도 거리가 멀고 매출액에 있어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K영농조합의 한 관계자는 "국제화, 개방화 시대에 국내 농수산물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지원과 다양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전제하고 "공무원들이 행정의 경직성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등 규정과 제도에만 얽매여 업계에서 불이익을 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경상남북도의 경우 이 같은 제도를 업계가 원하는 쪽으로 운영하여 판매 촉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추천서 등을 대량 발급한다 해서 시가 불이익을 받을 요소는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같이 불만의 여론이 업계로부터 불거지자 부랴부랴 뒤늦게 필요성을 인식한 시가 지침을 마련, 조기 정착에 힘쓰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르면 20일께 시행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종철취재부장jcpark@poryongnew.co.kr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6.1 전국동시지방선거 대진표 일단
[박종철 칼럼] 김동일후보, ‘욕심
"해양에 보령의 미래가 있다"
국민의힘, 국회의원 보궐선거 장동혁
원산도 시내버스 운행노선 증편
장고도에서 인생사진 찍어볼까?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준비 '이상무'
대천5동지역사회보장協, 관내 복지시
김지철 충남교육감 3선 도전
지속가능발전대회 성공을 기원합니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