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7.25 목 11:4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교육/문화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자크 라캉 지음 『에크리』
책 익는 마을 유하나
2024년 07월 09일 (화) 11:36:04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자크 라캉(Jacques Lacan, 1901-1981)은 프랑스의 정신분석학자이자 철학자로 그의 이론은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을 재해석하고 확장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라캉은 1901년 파리에서 태어나 의학을 공부한 후 정신분석 학자로 활동했다. 195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 그의 연구와 강의는 정신분석학계를 중심으로 이루어졌고 이 시기에 많은 추종자와 반대자를 동시에 얻었다. 『에크리』(Ecrits)는 1966년에 출판된 라캉의 주요 저서로 그의 여러 강의와 논문을 모아놓은 책이다. 
 1960년대 프랑스는 사회적, 정치적, 문화적으로 매우 역동적인 시기였다. 알제리 전쟁(1954-1962)의 영향, 1968년 5월의 학생 운동과 노동자 파업 등 극진적인 사회 변동이 일어났다. 이 시기 프랑스에서는 구조주의와 후기구조주의가 지배적인 학문적 흐름이었고. 라캉의 이론도 이러한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다. 구조주의자들은 인간의 사회와 문화를 언어와 같은 구조로 분석하려 했다. 라캉의 정신분석학도 언어학, 인류학, 문학 이론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라캉은 그의 이론이 단순히 정신분석의 임상적 도구를 넘어 철학적이고 문화적인 담론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여주고자 했다. 『라캉으로 이끄는 마법의 문자들』은 김석 교수가 라캉의 정신분석학 이론을 대중에게 쉽게 설명하기 위해 집필한 책이다. 김석 교수는 이 책을 통해 라캉의 주요 개념들을 체계적이고 쉽게 풀어내고자 했다.

■ 통일된 자아 VS 분열된 주체
 많은 전통적 철학적 접근에서는 자아를 통일되고 합리적인 존재로 본다. 예를 들어, 데카르트(Rene Descartes)는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라는 명제로 자아를 분명하고 명확한 존재로 인식한다. 주체는 자신의 의식을 통해 세계를 인식하고 이성적 사고를 통해 자신을 이해한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므로 철학에서는 언어 역시 주체의 표현 도구로 본다. 언어를 통해 주체는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고 타인과 소통할 수 있는 독립적이고 자율적인 존재로 상정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관점은 자아를 통합된 하나의 실체로 보고 주체가 자신의 행동과 생각을 완벽하게 통제할 수 있는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존재로 이해한다. 
 반면 라캉은 주체를 근본적으로 분열된 존재로 보며 무의식이 주체의 중심에 있다고 주장한다. 이는 주체가 항상 내적 갈등과 불완전함을 가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그는 주체 이해의 핵심을 무의식으로 본다. 주체의 욕망과 행위는 무의식에 의해 크게 좌우되며 의식적인 자아는 무의식의 영향 아래 있다.
 라캉은 언어가 주체를 형성하는 구조적 요소라고 주장한다. 언어는 단순한 도구가 아니라 주체의 정체성과 욕망을 구성하는 중요한 매개체다. 주체는 언어의 규칙과 구조에 의해 형성되며 상징계 속에서 자신의 위치를 찾는다. 이때 주체는 상징계의 규칙과 구조에 의해 형성되고 제한되며 자신의 욕망과 정체성을 온전히 표현할 수 없는 갈등을 겪게 된다. 라캉의 이론에 따르면 주체는 언어를 통해 자신의 욕망을 표현하려 하지만 언어 자체가 이미 사회적 규범과 구조에 의해 제약을 받기 때문에 주체의 욕망은 항상 왜곡되거나 억압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라캉의 관점은 주체를 이해하는 데 있어 더 심층적인 접근을 제공하며 주체가 경험하는 내적 갈등과 불완전함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통찰을 제공한다.

■ 현대 사회에서 주체의 경험과 정체성
 라캉의 거울 단계 이론은 현대 사회에서 주체가 어떻게 자기 이미지를 형성하는지를 설명하는 데 중요한 개념이다. 거울 단계는 어린아이가 거울 속 자신을 보며 자아를 인식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현대 사회에서는 거울의 역할을 하는 다양한 매체(소셜 미디어, 광고, 영화 등)가 존재한다. 우리는 이러한 매체를 통해 이상적인 자기 이미지를 구축하고 그 이미지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이상과 현실 사이의 괴리가 커지면서 주체는 끊임없이 불안과 갈등을 경험하게 된다. 특히 현대 소비사회에서는 우리가 언제나 무엇인가가 부족하다고 느끼고 이 결핍을 채우기 위해 끊임없이 욕망을 추구하도록 만든다. 광고와 마케팅은 이러한 무의식을 자극하며 우리는 소비를 통해 자신을 표현하고 정체성을 구축하려 한다.
 우리가 라캉의 이론을 현대 사회에서 주체의 경험과 정체성을 이해하는 데 유용한 도구로 삼아 더 자율적이고 성찰적인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기회로 얻는다면 매우 유익할 것이다. 라캉의 이론은 우리가 어떻게 욕망이 형성되고 현대 소비문화에 의해 조작되는지 인식하게 도와줄 수 있다. 예를 들어, 광고와 마케팅이 우리의 무의식을 어떻게 자극하고 상품을 갈망하도록 만드는지를 깨달을 수 있다면 우리는 이러한 외부의 영향을 인식하고 더 주체적인 소비 행위를 할 수 있을 것이다. 무의식은 우리의 의식적인 생각과 행동 뒤에 숨겨진 강력한 동력으로 우리가 인식하지 못하는 많은 것들을 좌우한다. 그러므로 라캉 이론을 통해 우리의 무의식이 어떻게 우리의 행동과 정체성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이해할 수 있다면 자신의 내면 갈등을 해결하고 더 건강한 정신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가족의 범죄행
서울 은퇴자 보령 이주 유도한다!
머드의 매력에 흠뻑 빠져보자!
성주산자연휴양림 손님맞이 시작
시의회, 의정모니터 위척식 개최
"빠른 복구 위해 힘 보태겠습니다"
대천1동 지사협, 취약계층 50가구
도심 속 물놀이장 개장
[소비자정보] (주)위허들링 서비스
원산도 지방상수도 공사 완료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3길 11 (동대동, 모스트센터 1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 제호 : 보령신문
등록번호 : 충남, 다01300 | 등록년월일 : 2011년 02월 01일 | 발행인 : 김영석 | 편집인 : 김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