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6.18 화 11:5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교육/문화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유시민 지음 『문과 남자의 과학 공부』
책 익는 마을 김선애. 원진호
2024년 05월 07일 (화) 11:34:3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 인문학의 위기
 인문학의 위기는 질문을 제때 수정하지 못한 데서 싹텄는지도 모른다. 내가 무엇인지 모르는데 누구인지 어찌 알겠는가? 우리가 무엇인지 모르는데 어디에서 왔는지 어떻게 알아낼 것인가? 인간이 무엇인지 모르는데 본성을 무슨 수로 밝히겠는가? 인간이 무엇인지 탐구하지 않으면서 사회를 있는 그대로 이해할 수 있겠는가? : 하여 인문과 과학의 통섭으로 우기는 극복될 수 있다 하면, 과학자가 인문을 공부하고, 인문학자가 과학을 공부하면 될 터. 그러나 그 전에 시민이 인문과 과학을 접해야 한다. 그 것이 당장 돈 되는 일이 아니더라도 인생에 의미를 던져 주기에 그렇다. 의미는 새로운 것으로 던져 주는 것이 아니라, 있는 것을 새롭게 보도록 하는 것이다. 의미 있는 삶은 우울에서 우리를 건져낼 줄 것이기 때문에.
 
■ 전향에 대한 관용

뇌에 깃든 우리의 자아는 단단하지 않다. 쉼 없이 흔들리고 부서지고 비틀리는 가운데 스스로를 교정하고 보강하면서 시간의 흐름을 견딘다. 자유의지는 그런 자아가 지닌 것이다. 자아가 불안정한데 자유의지가 어찌 강고하겠는가.(...) 자아는 자유의지에 따른 선택보다는 뇌의 물리적 변화나 호르몬 분비의 불균형 때문에 달라질 가능성이 더 높다. 인문학보다는 뇌과학과 신경생리학이 전향이라는 행위를 더 잘 설명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 하여 전향한 자를 궁휼히 여기소서. 질병, 교통사고, 산업재해, 폭행, 고문, 노화등으로 뇌의 하드웨어에 물리적 손상이 오면서 성격, 신념, 사고방식이 크게 변할 수 있다. 이 문장도 초(抄)다. 상대가 일관성이 없다고 이젠 분노하고 비난하지 말자. 힘들어도 그러지 말자.            

■ 인류는 같은 종인데.
 생명은 단순한 것에서 무한히 다양한 형태로 진화했다. (...) 두 생물 개체의 유전자를 섞어 각각의 천성을 가진 자손을 만들 수 있으면 같은 종에 속한다.(...) 예컨대 암말은 당나귀 수컷과 교미해 노새를 낳지만 노새는 자식을 낳지 못한다. 말과 당나귀는 다른 종이다. 이 기준을 적용하면 피부색과 외모가 어떠하든 80억 호모 사피엔스는 모두 같은 종에 속한다.: 그렇다. 우리는 그렇다. 그러나 지구의 200여 부족 집단은 다른 종이다. 섞이지 않는다. 지구는 망해가도 IS는 테러하고,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탓한다. 아이티는 갱단이 무정부 성태를 만들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인종학살에 매진하고 있다. 우리를 더 좌절시키는 것은 그들도 인류가 같은 종임을 알고 있다는 것이다.   

■ 우리를 하나로 묶는 신념체계
 종교는 무엇인가? 종교는 믿는 자에게 진리이고 믿지 않는 자에게는 망상이며 권력자에게는 유용한 통치 도구다. 문과는 보통 이런 식으로 묻고 답한다. : 이어진 문장을 붙인다면 사회생물학은 이 것이 인류의 생존에 이익이 되었기 때문이라 한다. 종교뿐이겠는가? 종교를 포함한 신념체계가 인류를 더 넓은 단위로 묶어 생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게 해 줬을 것이다. 어쩔 수 없다. 물리는 이해하고 넘어가야 하지만 결국 결단과 실천은 인간 집단의 신념을 어떻게 만들고 갖춰야 하는 가이다. 200여 국민국가 집단을 지구적으로 묶는 신념체계는 무엇이 되어야 한단 말인가.

■ 끊임 없는 공부

과학과 인문학을 연결하는 것은 지성의 가장 위대한 과업이다. 오늘날 우리가 목격하는 지식의 파편화와 철학의 혼란은 실제 세계의 반영이 아니라 학자들이 만든 것이다. 통섭은 통일의 열쇠다. 분야를 가로지르는 사실들과 기반을 둔 이론을 연결해 지식을 통합해야 한다.:시작은 나부터. 공부하자. 그러나 알아두자. 지식을 쌓는 것이 아니다. 지혜를 얻는 것이다. 통찰을 얻는 것이다. 이미 우린 각 자 전문가이다. 학자라고 고등기술을 가졌다고 그들만 전문가가 아니다. 통으로 공부하고 감으로 진리를 가슴에 품으면 된다. 틀리면 어떻게 하냐고? 틀릴리 없다. 우린 끊임없이 수정해 나갈 터이니. 공부할 터이니. 

■ 독후감에는 형식이 없다.  밑줄 그은 문장을 옮겨 보는 것도 독후감이다. 저자의 언어로 내 뜻을 전달했기 때문이다. 조선시대 선비들도 사서삼경 교과서를 읽고 초를 하고, 주석을 달고, 해석을 하여 문집을 내었다. 이 또한 독후감이다. 내가 속한 독서 모임에서 이 책을 읽었다. 한 분이 초(抄)를 하여 내 생각을 붙여 한번 써 보았다. 읽는 이가 있다면 어여삐 봐 주면 좋겠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6월, 보령에서 인생샷 찍자!
청소년상담복지센터, 또래 상담자 위
"민화 배울 마을을 모집합니다!"
[박종철 칼럼] 그 나물에 그 밥들
안전문화 실천추진단, 안전문화 실천
보건소, '구강보건의 날' 행사 개
보령시민들, 울릉도를 달리다!
"지역 상생발전 위해 힘 모으겠습니
보령해경, 첨단 신조 함정 209정
석탄박물관, 다채로운 프로그램 진행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3길 11 (동대동, 모스트센터 1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 제호 : 보령신문
등록번호 : 충남, 다01300 | 등록년월일 : 2011년 02월 01일 | 발행인 : 김영석 | 편집인 : 김영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