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교육/문화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F. 스콧 피츠제럴드 지음 『위대한 개츠비』
책 익는 마을 유하나
2024년 04월 16일 (화) 11:26:12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 개츠비는 왜 위대한가
『위대한 개츠비』는 F.스콧 피츠제럴드의 소설로 1920년대 미국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다. 이 소설은 자본주의 시대의 사회적 윤리와 가치관을 탐구하며 개인적인 꿈과 현실 사이의 갈등을 다룬다. 주인공 개츠비는 경제적 성공을 이루고 사랑하는 연인 데이지를 되찾기 위해 노력하지만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하는 인물이다. 개츠비가 데이지의 사랑을 얻기 위해 부와 힘을 이용하는 것은 그가 원하는 결과를 이루는 데 결정적인 요소가 아니기에 그의 꿈은 무너진다. 그럼에도 저자는 이 책의 제목을 이용해 개츠비를 위대하다(great)고 표현한다.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한 개츠비는 왜 위대할까.
 이 소설의 시대적 배경은 1920년대 미국의 경제적인 번영과 사회적인 변화를 반영한다. 이 때는 제1차 세계 대전 후 미국의 연방 경제가 엄청난 성장을 이루며 사회적인 격차가 커진 시기다. 당시 사회적 규범은 약화되고 유희주의적인 생활 방식이 퍼지며 부와 명예에 대한 열망을 더욱 격렬하게 만들었다. 개츠비도 이 열망을 쫓는 인물이다. 개츠비는 부정적인 방법을 이용해서라도 온갖 사회적 장애를 극복하며 그의 사랑과 성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다. 이런 개츠비의 모습은 실제로 위대하게 느껴지면서도 애처롭고 어리석게 보이는 등 매우 복잡한 감정을 일으킨다. 어쩌면 꿈과 현실 사이에서 갈등하는 우리의 모습을 개츠비를 통해 공감하는지도 모르겠다.

■ 꿈과 현실의 갈등
 이 소설에서 개츠비의 꿈과 현실 사이의 갈등은 사랑뿐만 아니라 사회적 지위와 자아실현의 욕망과도 관련이 있다. 개츠비는 가난한 출신이지만 부와 사회적 성공을 얻어 데이지를 되찾으려 한다.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그의 집은 개츠비의 욕망을 반영한다. 하지만 출신에 대한 사회적 편견과 불법적인 활동은 그를 비극적 운명에 이르게 하고 꿈을 이루기 위한 그의 선택이 얼마나 허망한 것인지를 보여준다. 이러한 갈등은 독자에게 사회적 가치와 개인적인 욕망 사이의 균형을 고민하게 한다.
 개츠비의 경우처럼 우리는 종종 내면에서의 욕망과 외부 세계의 현실 사이에서 갈등을 겪는다. 꿈은 우리의 이상과 욕망을 반영하며 희망과 동기를 제공한다. 그러나 현실은 때로 꿈을 이루기 위해 극복해야 할 장애물과 한계를 보여준다. 이 갈등은 우리를 자아실현과 절망 사이를 오가게 한다. 이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이상적으로는 현실을 직시하고 꿈과 현실 사이의 균형을 찾는 일이 될 것이다. 말 그대로 이상적이다. 개츠비의 비극적 죽음이 불러일으키는 안타까운 감정과 애처로움은 개츠비가 오히려 현실적인 인물로 느껴지기 때문일 것이다. 그만큼 우리가 다뤄야 할 꿈과 현실의 갈등 문제는 해결하기가 쉽지 않다.

■ 개츠비의 삶으로 바라본 생각들
 그럼에도 다시 이상적인 생각을 해본다. 요즘 새로운 일에 도전하면서 느끼는 꿈과 현실의 간극을 겪고 있기에 다시 이 책을 꺼내 들었다. 개츠비의 이야기가 불러일으키는 감정의 파장은 나의 삶과 가치관을 반성하고 깊은 생각을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새로운 꿈을 꾸면서 잠깐 들뜬다. 그리고 얼마 후 자신의 한계와 현실의 벽을 마주하며 좌절의 감정을 느낀다. 새로운 꿈을 꾼다는 것은 지금까지 내가 살아온 삶의 방식을 바꾸고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며 원하는 경지에 이르기까지 그 과정을 겪어야 한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는다.
 결국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꿈과 현실 사이의 균형을 찾는 것일 테다. 개츠비는 오로지 자신의 허망한 꿈만을 꾸며 모든 삶을 쏟아부었지만 우리는 꿈을 향해 나아가면서도 현실을 직시하고 내 안의 한계를 받아들여야 한다. 그리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꿈을 향해 나아가면서 현실의 변화에 대응하고 조정할 수 있는 유연성이 나에게는 필요하다. 새로운 꿈에도 적응의 시간이 필요하고 열정이 식어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힘을 문학적 경험을 통해 깨달아본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