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교육/문화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조지 엘리엇 지음 『사일러스 마너』
책익는 마을 유 하나
2024년 03월 12일 (화) 11:56:08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 고립과 자기변화
『사일러스 마너』는 영국의 조지 엘리엇(George Eliot)이 1861년에 발표한 중편 소설이다. 소설의 주인공 ‘사일러스 마너’는 친구와 연인에게 배신당하고 신과 인간을 믿지 못하게 된다. 그 이후 고향을 떠나 다른 마을에서 고립된 생활을 하며 금화에 집착하지만 그마저도 도둑맞는다. 그는 자신의 금화를 훔쳐 간 사람에 대한 복수심에 사로잡혀 다시 외로운 삶을 산다. 그러던 어느 날 길을 잃고 그의 집으로 들어온 에피라는 아이를 키우면서 그의 삶은 변화하기 시작한다. 에피는 사회적으로 소외되었지만 이 아이의 존재는 사일러스 마너의 고립을 극복하고 새로운 연결고리와 관계를 형성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조지 엘리엇은 이 소설을 통해 18세기 후반에서 19세기 초를 배경으로 고립과 외로움 속에서 발견되는 연대와 공동체의 중요성에 대한 깊은 통찰을 만들어 낸다. 소설 속 사일러스 마너의 직업인 직조공은 그의 신분과 삶의 상황을 보여준다. 농촌에서의 직조공은 자신만의 작업 공간에서 혼자 일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할 수 있었다. 이는 사일러스 마너가 소설에서 경험하는 외로움과 고립감을 강조하는 장치다. 그의 금화에 대한 강박적인 태도 역시 금화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측정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기인했다면, 이는 사회적 연대와 공동체의 중요성에 대한 메시지를 더욱 부각시킬 것이다.

■ 사회적 연대와 공동체
 19세기 초 영국 사회는 산업화와 혁명적인 변화의 시기였다. 이 기간에는 농업에서 산업으로의 전환, 도시화 및 인구 증가, 경제적 발전과 사회적 계급 구조의 변화 등이 일어났다. 그러나 이러한 변화에 모두가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니었다. 특히 농업에서 일하던 사람들이 도시로 이주하거나 산업 혁명의 영향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이 시기의 사회적 배경에서 소외와 고립은 일반적인 현상이었다. 먼 거리를 이주하여 새로운 도시로 이동한 사람들은 종종 가족과 친구들과의 연결을 잃고, 새로운 환경에서 외로움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이러한 고립과 외로움은 개인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정서적 고통과 심리적 스트레스를 초래했을 것이다. 조지 엘리엇은 이러한 배경에서 사일러스 마너를 통해 사회적으로 외로운 삶을 살아가는 이들의 소외와 고립이 어떻게 개인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보여준다. 사일러스 마너와 에피는 혈연의 가족이 아니지만 서로를 이해하고 존중함으로써 관계를 형성하고 진정한 가족의 사랑마저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그들의 이야기는 우리가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서로에게 필요한 지지와 관심을 나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상기시킨다.

■ 돌봄과 삶의 의미
 사일러스 마너는 에피에게 필요한 돌봄과 사랑을 제공하면서 자신의 삶에 새로운 희망과 의미를 발견하게 된다. 이것은 그가 사회적 연대와 공동체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는 계기가 된다. 조지 엘리엇은 에피를 등장시킴으로써 사일러스 마너에게 새로운 삶의 의미와 방향을 제시하면서 돌봄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공동체 안에서의 서로 돌봄은 우리의 감정적 안정과 안녕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줄 뿐 아니라 긍정적이고 건강한 인간관계를 형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

■ 현대 사회의 돌봄
 현대 사회에서는 돌봄의 형태와 범위가 변화하고 확대되고 있다. 이는 다양한 직업의 확산, 여성의 사회 진출과 가정 역할의 변화 등 급변하는 사회적 변화에 기인한다. 이로 인해 일자리와 가정생활을 조화시키기 위한 돌봄에 대한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으로 공정하고 평등한 사회를 위해 돌봄 서비스에 대한 인식과 접근성이 강화되고 있다.   『사일러스 마너』가 우리에게 사회적 연대와 공동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서로를 돌보며 지지함으로써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는 화두를 던지기 때문에 지금의 시대에도 중요한 작품으로써 자리하는 것 같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