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시민과 희망찬 미래 공유하겠다"
김동일 시장, 시정연설 통해 내년도 시정 방향 제시
2023년 12월 12일 (화) 12:20:22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은 이제 소멸이 아닌 소생의 땅이 될 것입니다” 김동일 시장은 4일 열린 제255회 보령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2024년도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도 시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김 시장은 “지난 1년은 보령 첫 3선 시장의 중책을 무겁게 안고 달려온 시간이었다”며 “민선 6기와 7기의 연속성을 기반으로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않고 민선 8기의 힘찬 돛을 올린 것이 가장 큰 보람이자 행운이었다”라고 지난 1년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대천해수욕장 개장 기간 방문객 전년 대비 18.7% 증가 및 인명사고 제로화, 보령머드축제 및 보령 AMC 모터 페스티벌 개최, 전지훈련 특화시설 에어돔 설치, 남부권 농촌협약,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 등 30여 건의 공모사업 선정, 보령시립도서관 개관 등 올 한해 주요 성과를 나열했다.

또한 "내년에는 원산도 소노앤호텔리조트 관광단지, 오섬 아일랜즈 사업을 비롯한 글로벌 해양레저 관광기반 구축, 수소·해상풍력·이차전지 등 에너지사업에 대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해 시정의 비전을 입증하고 시민과 희망찬 미래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령형 포용도시 완성을 위해 취약계층을 배려하는 선진 복지행정을 강화하고, 시정 난제 해결을 위해 도전적이고 창의적으로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했다.

이와함께 "정부의 긴축재정 기조에 따라 내년도 예산편성은 일반운영비 등 경상경비는 2023년 대비 10% 일괄 감했으며, 행사성 경비는 동결 내지 축소했다"고 밝혔다. 시급하지 않은 신규사업은 보류했으며, 불요불급한 국외연수, 선진지 견학은 예산을 반영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신규 보조사업과 기본구상을 위한 연구용역도 꼭 필요한 예산에 한해 최소한만 담았으며, 진행 중인 시설사업은 공정별 필요예산만 반영하고 대규모 현안 사업은 순기를 조정했다"면서 "주민숙원사업은 재해복구와 재난 시설물 정비에 중점을 두고, 주민 체감도가 높은 사업을 우선적으로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내년도 보령시는 올해보다 600억 원이 증가한 9525억 원의 예산안을 편성해 보령시의회에 제출했으며, 일반회계 세출예산안은 8500억 원, 특별회계는 1025억 원이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