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5 화 13:0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읍·면·동
     
[기고] 깨끗한 바다, 『같이』 의 가치가 넘쳐나길
보령해양경찰서장 방영구
2023년 06월 05일 (월) 09:27:34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지난 2014년 출범한 보령해양경찰서의 관할구역은 북쪽으로 충남 홍성군 천수만으로부터 남쪽으로 서천군 장항해역까지에 이르며, 리아스식 해안으로 갯벌이 넓고 키조개, 김 등 수산물이 풍부한 곳이다.

보령해경은 해난구조, 불법조업 단속 등의 업무 외에도 해양오염 예방 및 해양자원 보호에 앞장서고 있는데, 특별히 중요하게 관리하고 있는 곳은 바로 ‘천수만’ 해역이다.

태안군, 서산시, 보령시, 홍성군의 해안선에 의해 삼면이 갇혀있는 형태인 천수만은 해안선 길이가 약 151㎞에 달하고, 다양한 종류의 양식장과 해양자원이 분포하는 해양공간이다. 이로 인해 기름 유출로 인한 해양오염사고 시 심각한 환경 및 재산 피해를 초래할 수 있기에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 조치가 필요한 환경민감지역 이기도 하다.

금년 4월 7일 01:09경 천수만 제일 안쪽인 홍성군 궁리항에서 계류중이던 107톤급 예인선이 간조 시 기울어지며 적재중이던 기름(벙커A 933L)이 유출되어 주변 해상과 해안을 오염시키는 사고가 발생했다.

유출된 검은 기름은 조류와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확산되었고, 사고지점 인근 양식장의 오염피해를 막기 위해 칠흑같이 어두운 이른 새벽부터 다음날 해질녁까지 수거와 확산 방지 조치에 전력했다.

야간 악조건 속에서도 수중에서 잠수요원이 선체를 일일이 손으로 더듬어서 추가 기름유출 위험을 진단하고, 바닷물이 빠지는 시간을 고려해 사고선박을 안전해역으로 이동시켰다. 다행히 선체 구멍이 뚫린 부위가 없어 해안에 밀려든 기름이 외해로 확산되지 않도록 오일펜스 등 방제자재를 이용해 신속히 기름을 가두는 작전을 진행했다. 

해경과 함께 비상소집된 홍성군, 해양환경공단, 지역주민 등 약 600명의 민·관이 힘과 지혜를 모아 가두어진 기름을 제거했고, 사고발생 17시간 만에 해상방제가 종료됐다.

사고 다음날부터는 해안방제 책임기관인 홍성군 주도로 해안 암반·자갈·모래 등에 스며든 기름제거 작업이 본격 진행됐다. 해양경찰은 굴삭기로 오염된 토양을 긁어모은 후 만조 시 바닷물로 세척하는 방법, 고압호스 분사, 갯닦이 등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지원했고, 이를 통해 단기간에 해안방제를 완료해 지역민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2007년 12월 태안 허베이스피리트호 기름유출사고 피해의 아픔을 생생히 기억하는 해양경찰과 지역 주민들로서는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밖에 없었던 아찔한 사고가 아니었나 생각된다.

부족한 인력과 장비에도 불구하고 양식장 코앞까지 위협한 기름오염 피해를 완벽하게 막을 수 있었던 것은 초기 적재 기름(총 24kl) 추가 유출을 차단하고 모두가 한 뜻으로 힘을 모았기 때문이다.

바다의 날을 맞아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라는 속담처럼 ‘같이’함의 중요성과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보며 우리 해양경찰은 국민 여러분과 함께 깨끗한 해양환경을 보전해 나갈 것을 다짐한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겨울마중 청양 여행】
걷는
[신현성의 법률상식]
빌려준
축제관광재단-충남도립대, 업무협약
보령축제관광재단, 이사회 개최
"나누면 행복해 집니다"
청소년 우수 자원봉사자 시상식 개최
김치는 사랑을 싣고~
[소비자정보] 불법주방용오물분쇄기
"우리지역 무인도를 알아볼까?
[박종철 칼럼] 우리의 향기, 우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