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2.21 수 10:5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생활/체육
     
"마을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외연도 산롱수림 일원에서 '외연도 풍어당제' 열려
2023년 03월 14일 (화) 11:12:57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는 6일 천연기념물 ‘보령 외연도 상록수림’ 일원에서 김동일 시장과 마을주민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외연도 풍어당제’를 개최했다. 

마을의 안녕과 풍어, 뱃길의 안전을 기원하는 전통행사인 외연도 풍어당제는 외연도 상록수림 내 전횡장군 사당에 장군의 위패를 모셔놓고 제를 올리는 '당제'와 산신에게 제를 올리는 '산제', 용왕에게 제를 올리는 '용왕제' 순으로 진행됐다.

자연유산 민속행사이자, 충청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외연도 풍어당제는 외연도당제보존회(회장 복경종) 주관으로 매년 음력 2월 14일에서 15일 사이에 열린다. 

특히 당제를 지내는 동안 당주는 일체 말을 해서는 안 되고, 당제에서 한복 3벌을 위패에 걸치는 특색 있는 전통으로, 역사와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 충청남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고, 외연도당제보존회는 무형문화재 보유단체로 인정받기도 했다.

당제의 주신 격인 전횡장군은 2000여 년 전 중국 전국시대 제나라의 실존 인물이며, 서해안에 자리 잡은 다양한 인물 신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에 풍어의 신으로 모셔진 특별한 존재다. 

이는 지리적 입지상 중국 제나라와 긴밀한 교류가 이뤄졌음을 시사하고 있으며, 전횡장군의 의로운 죽음을 기리는 주민들의 마음이 그를 당제의 주신으로 모시는 단초가 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풍어당제가 열리는 외연도는 대천항에서 50여km, 뱃길로 약 1시간40분이 걸리는 섬으로, 오랜 전통과 민속, 외연도 상록수림 등으로 인해 2007년 문화체육관광부가 ‘가고싶은 섬’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우연에, 우연에, 우연이었을까?
[박종철 칼럼]
보령시의회 의
상반기 예산 61% 신속집행 키로
"유소년 축구선수 보령에 모였다"
공공건축물로 명품도시 가꾼다
대천해수욕장 6월 29일 개장
금산-대전 통합추진에 뿔난 주민들
대산해수청, 노후 항로표지 정밀안전
여성단체협의회장 이·취임식 개최
천북면 지사協, 일일찻집 수익금 전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