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9.20 수 09:2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대천천 하류에서 멸종위기종 큰고니 발견
보령지속협, 대천천 생물다양성 모니터링 중 포착
2023년 02월 07일 (화) 09:34:18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멸종위기종(천연기념물)인 큰고니가 대천천 하류에서 발견됐다.

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회장 신광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큰고니 2마리가 대천천 하류에서 먹이 활동을 하는 모습을 최근 관찰했다고 밝혔다.

큰고니(고니:기러기목 오리과의 조류. 1968년 5월 31일 천연기념물로 지정)가 대천천 하류에서 관찰된 것은 공식적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보령지속협은 어른새(성조) 2마리가 지난 1월 20일 관찰 이후 대천천에서 일주일 이상 먹이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천천은 보령시가지 중심을 관통하는 하천으로 최근 3년째 보령지속협이 생물다양성 모니터링(탐사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꾸준히 찾아오고 있는 노랑부리 백로(1988년 8월 23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고,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에 이은 두 번째 발견이다.

큰고니는 기러기목 오리과 조류로 온 몸의 깃털이 순백색이다. 우아함이 뛰어나 ‘호반의 무희’라고 불리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멸종위기 적색목록 중 관심대상(LC, Least Concern)으로 분류되어 있다.

아이슬란드에서 시베리아에 걸친 툰드라지대에서 번식하며 지중해, 인도 북부, 한국, 일본 등지에서 겨울을 난다. 우리나라에는 겨울새로 찾아와 경기도 시화호, 강원도 경포호, 경상남도 주남저수지, 낙동강 하구, 전라남도 진도 및 해남 등지에서 가족단위로 겨울을 나고 돌아간다.

보령지속협 채준병 사무국장은 “앞으로도 보령시민들과 함께 가장 친숙하고 가까운 친수구역인 대천천의 생물다양성을 면밀하게 관찰하여 대천천의 생태적 가치를 시민들께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보령지속협에서는 2021년부터 보령의 중심하천인 대천천의 생물다양성 조사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매년 말 조사자료를 소책자로 제작해 유관기관에 배포하고 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충신과 껍데기
[한동인의 세상읽기] 오천항의 가을
‘원산도 해양 웰니스 관광단지’ 첫
충남인권-학생인권조례 폐지안 20일
유사시에 국고예비선 투입된다
보령의 올해 지역안전지수는?
보령해경, 해양안전관리 특별 대책
보령교육지원청, 2024학년도 보령
시민고충처리위원회 공식 출범
도의회, ‘청심 궁중민화 회원展’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