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9 목 13:3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개장
개화리 일원에 조성…수목장에 대한 국민 수요 해소 기대
2022년 11월 29일 (화) 12:15:45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4일 성주면 개화리 일원에서 ‘더 가까이에, 함께 기억하는 숲’이라는 주제로 유공자, 주민, 관계기관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기억의숲 개장 기념식을 개최했다.

성주면 개화리(산 23-17 등 7필지 일원)에 조성된 제2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은 주민과 보령시가 함께 산림청 공모사업에 참여해 유치한 사업으로 자연친화적 수목장림 문화 확산을 통한 산림복지서비스 확대 및 산림보전과 묘지난 해소의 새로운 장사방법인 수목장림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기억의숲은 경기도 양평군에 있는 하늘숲추모원이 2009년 5월에 개장한 이후로 13년 만에 선보이는 두 번째 국립 수목장림으로, 국유림 29ha 규모에 5천여 그루의 추모목과 방문자센터, 주차장, 야외화장실, 공동제례단, 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있으며 국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수목장은 화장된 골분(骨粉)을 나무 밑이나 주변에 묻는 장사 방법의 하나로 수목장이 이루어지는 산림을 수목장림이라 한다.

수목장림은 산림을 그대로 보존한 채 비석 등 인공물을 사용하지 않으므로 일반 묘지와 달리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고 국토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인 장묘 방법이다.

이용석 산림복지국장은 기념사를 통해 “국립기억의숲이 자연 친화적인 장례문화를 선도하고 지역과 사회공헌사업을 연계하는 산림복지시설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억의 숲 추모목의 최초 사용기간은 15년으로 하며, 한 번에 15년씩 3회까지 연장해 최장 60년까지 사용 가능하다. 이용 절차, 이용 요금 등 자세한 문의는 전화(041-402-7100)로 하면 된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한동인의 세상 읽기] 도시의 균형
[박종철 칼럼] 설의 유래
2023설명절 당직 병의원 및 약국
보령, 수소도시 기틀 마련한다
"석탄화력 조기 폐쇄하라!"
2023 주요업무계획 보고회 개최
설 명절, 선거법 유의하세요!
시의회 의원연구회, 최종 보고
김동일 시장, 연두순방 마무리
설 연휴 해양안전 특별대책 기간 운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