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7 수 10:4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일반폐기물이라 인체에 무해??"
나원2리 주민들, 불법매립 폐기물 즉각 처리 촉구
주민 불편 외면하는 보령시의 안일한 태도가 문제
김동일 시장의 뒤바뀐 입장표명에 의혹만 더 커져
2022년 09월 20일 (화) 11:58:44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나원리 주민들과 충남 시민단체 회원들이 보령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보령시는 청라면 라원리 불법 폐기물을 즉각 처리하고 원상복구하라" 

청라면 나원리 주민들은 15일 오전 보령시청 정문앞에서 나원2리 폐기물 불법매립과 관련 집회를 열고 주민들의 안전과 생존권 보장을 위한 조속한 해결과 행위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해당 매립지는 행위자가 과수원 운영을 위해 여러 종류의 퇴비를 반입해 왔으며, 나원리 주민들은 4년전부터 악취가 심하고 오염행위가 의심된다며 수차례에 걸쳐 민원 제기 및 진정서를 제출해 왔다.

올해 4월 보령시에서 현장 확인 결과 액젓류 폐기물을 발견했지만, 폐기물 분석결과 중금속 등의 유해물질이 없는 일반폐기물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보령시는 6월 행위자에게 폐기물 처리 명령을 통지했으며, 행위자는 6월 14일부터 30일까지 234톤의 폐기물처리를 이행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악취가 계속되자 보령시 관계자 및 주민들의 입회하에 폐기물 처리 이행결과를 확인한 결과 많은 양의 폐기물이 처리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8월 30일까지 총 2,600톤의 폐기물을 처리토록 명령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8월 중 약 26일 동안 비가 내리면서 약 124톤의 폐기물만을 처리해, 보령시는 9월 30일까지 폐기물을 처리토록 처리명령을 연기했다.

나원리 주민들이 분통을 터뜨리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보령시는 주민들이 고통을 호소해도 외면하다가 TV뉴스에 보도되자 부랴부랴 폐기물 처리 명령을 통지했기 때문이다. 

또한, 행위자에 대한 보령시의 대처는 청라면 나원2리 산42번지에 은폐돼 있던 폐기물을 확실하게 처리하는 것이 아니라 주민들의 반대에도 산 아래 계곡 근처 주민들이 사는 쪽으로 옮기는 또 다른 민원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임시방편에 불과했다.
 
결국 민가로부터 불과 50미터도 떨어지지 않은 새 매립지에서는 침출수가 생겨 또다시 악취가 풍기고 가스가 나오는 상황이다. 쌓아놓은 축대 부근은 비가 올 때마다 토사가 흘러내리는가 하면, 침출수는 주민들의 상수원인 계곡으로 흘러들어가고 있다.

   
▲ 주민대표인 신만균 노인회장이 집회에 앞서 삭발을 하고 있는 모습.

주민들은 "폐기물이 불법으로 매립된 게 사실이라면 어떤 식으로든 환경과 주민 삶에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면서 "보령시의 자연환경을 보는 시각, 지역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보는 시각, 공공서비스 수준이 심히 우려스럽다"고 진단했다.

이어 "(보령시의) 행정은 불법을 자행한 행위자의 편의는 왜 그리 세심하게 봐주고, 악취와 오염, 사업자의 협박으로 오랜 시간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의 불편은 헤아리지 않고 있다"며 "어째서 파헤쳐지고 망가지는 산림과 썩어가는 계곡, 주민들의 삶의 터전은 뒷전인가?"라고 물었다.

또 "성주산 계곡물은 상수원이기도 하고 그 물로 농사를 짓고, 마을에서는 지하수를 음용수로 사용하고 있는데 주민들은 눈앞에서 오염된 침출수가 유출되고 계곡으로 흘러들어가는 것을 보고만 있다"면서 "보령시는 수질검사를 통해 '중금속이 나오지 않아 인체에 무해하다'며 문제가 없는 것처럼 얘기했지만, 매립지 주변 침출수 웅덩이나 계곡 주변 쓰레기들은 수질이 어떤지 그대로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보령시장은 7월 8일 주민들과의 면담에서 '불법폐기물을 버리는 것은 중범죄이며 징역에 갈 수 있다', '시청에서 불법폐기물을 선처리하고 사업자에게 비용을 받아내라'고 했다"면서 "어떤 이유에서인지 7월 28일은 '현재 상황에선 규정된 법규와 절차에 의해 시행할 수밖에 없다'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나원리 마을대책위와 보령, 충남의 시민사회는 주민들의 호소에도 이 사태를 수수방관하며 키워온 보령시의 직무유기를 짚고 넘어갈 것"이라며 "보령시는 나원리 200여 가구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고, 행위자를 엄벌하는 등 당장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이날 나원2리 마을 주민들의 집회에는 '나원리 폐기물 불법매립 마을대책위원회', '보령시민참여연대', '기후위기보령행동', '보령민주단체협의회', '충남환경운동연합', '정의당 충남도당', '녹색당 충남도당'이 함께 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자다가 봉창 두드리
'스포츠파크', 돈 먹는 하마 되나
"보령댐 애향박물관에 관심 가져야"
"주민자치회 전환, 신중해야"
"김태흠 지사는 사과하라!"
주교면 죽도, 12월의 무인도서 선
가뭄으로 인한 용수부족 해결되나?
"'천북 굴', 맛 보러 오세요"
시, 스마트팜 실무교육 실시 
경로당 운영 활성화 교육 실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