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7 수 10:4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읍·면소식
     
무창포 대하·전어 축제 열려
17일 개막 10월 3일까지…3년만에 개최
2022년 09월 20일 (화) 11:00:30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무창포 어촌계(대표 이종길)는 17일부터 10월 3일까지 무창포 해수욕장에서 '2022 대하·전어 축제'를 3년 만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싱싱한 대하와 전어를 저렴한 가격으로 맛볼 수 있으며, 맨손고기잡기 체험과 각종 공연 등 다양한 축제 프로그램이 열릴 예정이다.

개막 첫날인 17일 오후 7시 30분에는 무창포 해수욕장 잔디광장상설무대에서 개막식을 열고 초청 가수들의 축하공연이 펼쳐졌으며, 행사 기간 중 매주 일요일과 국경일인 10월 3일은 맨손고기잡기 체험, 24일과 10월 1일은 어린이 노래자랑이 열린다.

가을진미로 통하는 '대하'는 크기가 20~30cm로 우리나라 해역에서 잡히는 새우 중 크고 맛이 좋아 미식가들에게 인기가 높으며, 단백질과 무기질 함량이 높아 스태미나와 웰빙 식품으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전어 굽는 냄새에 집나간 며느리도 돌아온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고소한 맛으로 유명한 전어는 소금구이, 뼈째 썬 회, 무침 등으로 먹는다. 특히 전어는 겨울을 대비해 몸에 지방을 축적해 놓기 때문에 9월 중순부터 10월 초까지 맛이 가장 좋다.

한편 무창포해수욕장은 석대도까지 '모세의 기적'이라고 불리는 1.5km 바닷길 갈라짐 현상이 나타나 관광객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으며, 오는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 '제22회 무창포 신비의 바닷길 축제'가 열릴 예정이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자다가 봉창 두드리
'스포츠파크', 돈 먹는 하마 되나
"보령댐 애향박물관에 관심 가져야"
"주민자치회 전환, 신중해야"
"김태흠 지사는 사과하라!"
주교면 죽도, 12월의 무인도서 선
가뭄으로 인한 용수부족 해결되나?
"'천북 굴', 맛 보러 오세요"
시, 스마트팜 실무교육 실시 
경로당 운영 활성화 교육 실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