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4 화 12:32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성주사지 천년역사관, 올해까지 무료
보령해양머드박람회 기간 중 월요일 휴무 없이 개관
2022년 07월 19일 (화) 11:05:43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는 2022년 보령방문의 해를 맞아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와 '제25회 보령머드축제'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고,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자 성주사지 천년역사관 무료 운영 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국가지정문화재인 '성주사지'의 천년 발자취를 담은 성주사지 천년역사관은 지난 3월에 개관해 지상 1층에 연면적 917㎡의 규모로 홍보실, 영상체험실, 어린이전용 체험관, 휴게쉼터 등을 갖추고 있다.

역사관 내 홍보실에는 대낭혜화상 무염의 이야기, 성주사 가람의 변천사, 구산선문의 형성, 비석에 새겨진 성주사지 등 성주사의 역사와 발굴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영상체험실은 너비 15m에 이르는 '빛으로 깨어나는 성주사' VR체험이 가능하며, 어린이전용 체험관은 '성주사를 지켜라'와 '소리를 먹는 고래' 등 다양한 체험시설이 조성돼 있어 재밌게 역사를 배울 수 있다.

역사관은 월요일과 새해 첫날, 설날·추석 연휴에 휴관하고 하절기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절기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단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기간에는 월요일 휴무 없이 운영한다.

백제 오합사에서 시작해 통일신라시대 무염대사가 중창한 성주사(聖住寺)는 아홉 곳의 큰 산 아래 문을 연 선종(禪宗) 사찰인 구산선문 중 한 곳이다. 한때 2천여 명의 승려가 머물며 수도하던 선종 불교의 중심지였으나 임진왜란을 겪으며 쇠퇴하다가 17세기 중반 폐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는 국보인 대낭혜화상탑비와 오층석탑, 서·중앙·동 삼층석탑 등이 빈터를 지키고 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근로복지공단 Q&A] 중소기업퇴직
천북면 주민자치위, 취약계층에 반찬
[박종철칼럼] 순자(荀子)의 교훈
보령시민과 함께하는 열린콘서트 개최
2022 충청남도체육대회 준비 끝
대천5동 주민자치위, '친환경 EM
웅천천변에 코스모스 만개
대천5동지역사회보장協, 취약계층에
대천2동 주민자치위, 집수리 지원사
동대교, 산뜻한 그림으로 재탄생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