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9 화 12:2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지역별 화재위험수준 진단에 따른 맞춤형 정책 대안 필요”
충남연구원, ‘충남 시군별 지역안전지수 화재분야 취약지역과 개선방안’ 정책지도 제작
2022년 06월 28일 (화) 11:12:44 김연중 기자 yjkim8116@naver.co.kr
   
▲ 충남도 지역안전지수 화재분야 등급 현황(2021년 기준).

최근 5년간 충청남도의 화재분야 지역안전지수는 3~4등급 수준(1~5단계로 구분, 1등급일수록 안전)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주민 1만명 당 화재 발생건수는 충남이 평균 9.8건으로 전국 평균 7.5건보다 많고, 최근 5년간 사망자 발생 비율은 충남이 30.1%로 전국 평균 14.4%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최근 충남연구원 재난안전연구센터 조성 센터장은 “충남 시군별 지역안전지수 화재분야 취약지역과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간한 정책지도에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인구수에 비례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군단위 지역에서 더욱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모든 도민의 안전한 생활을 위해 지역별 위험수준 진단을 통한 맞춤형 정책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충남지역 화재발생은 주거지역 65.7%, 농어촌지역 53.9%, 단독주택 56.4%였고,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65세 이상 고령자가 5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최근 5년간 화재신고 접수 후 소방차 화재현장 도착시간은 평균 6분 42초, 평균 이동거리는 4.56km였다. 
   
조성 센터장은 “화재진압을 위한 출동 시간이 8분(골든타임)을 초과하게 되면, 사망자 및 재산 피해 발생은 2배 이상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도내 지역별로 보면, 예전에는 도시지역이 군 단위 지역보다 골든타임 내 도착률이 높았으나, 도로 혼잡 등 시부의 교통여건이 불리해지고, 군부의 개선도가 높아지면서 최근에는 시부의 도착시간이 길어지고 군부는 단축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재 출동 시 교통정체나 골목 주차 등 장애물 발생이 많은 천안 서북구, 아산시, 서산시, 계룡시 등은 화재출동에 따른 교통 통제와 골목 주차 단속 및 접근로 확보,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 도입 등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또한 “상대적으로 원거리 출동이 불가피한 공주시, 태안군, 금산군 등은 안전센터 위치 조정과 같은 구조적 방법이 병행되어야 하지만 예산상의 어려움 등이 있어 현실적으로는 행정복지센터 등에 소방장비 및 인력 파견 운영과 같은 방안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또한, 타 지역에 비해 출동도착 시간이 늦고 구조 실적도 낮게 나타나는 청양군, 논산시 등은 출동체계와 동선에 대한 종합적 분석 및 대응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연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지엔케이드론전문교
車 배터리 재활용, 미래 먹거리로
"만세보령쌀 삼광미골드를 소개합니다
[소비자정보]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고용노동정책 퀴즈왕은?
대천로타리클럽, 대천3동에 선풍기
[박종철 칼럼] 달라진 게 없는 나
이마트 보령점, 대천4동에 세탁기
보령시·대전광역시 서구 미술교류전
남포벼루의 우수성 알린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