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13:14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시, 꽃게 종자 118만 마리 방류
2~3년후 성체로 자라 어업인 소득 증대 기대
2022년 06월 28일 (화) 10:57:22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는 무분별한 남획과 기후 온난화 등으로 감소하고 있는 수산자원의 회복과 증식을 위해 22일 오천면 원산도 및 삽시도 해상에서 꽃게 종자 118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류한 꽃게는 사업비 2억 원을 들여 매입한 것으로, 갑폭(눈부터 꼬리까지의 세로길이)이 1cm 이상인 것들로, 충청남도 수산자원연구소에서 방류 수산생물 전염병 검사를 마쳤으며, 활력이 좋고 건강한 우량종자만을 선별했다.

방류된 꽃게들은 올 가을에 갑폭 6.4cm 이상으로 자라며 2~3년 후에는 성체가 되어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 따르면 꽃게 어획량은 지난 2015년에 정점을 찍은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지난 2020년에는 꽃게 종자 86만 마리를, 2021년에는 115만 마리를 방류하는 등 종자 매입 방류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3일 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해 웅천읍 무창포항과 천북면 장은항 앞바다에 대하 3160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오는 10월까지 추가로 사업비 1억 원을 들여 삽시도 인근 해역에 참돔 13만 마리를, 무창포 석대도 해상에 조피볼락(우럭) 18만 마리를 각각 방류할 계획이다.

한편, 충청남도 대표 수산물로 선정되고 보령9미 중 하나인 꽃게는 양질의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타우린을 다량 함유해 동맥경화, 당뇨병 예방에 좋고, 암세포 증식을 억제해 항암 작용을 하는 키토산 성분도 많아 미식가는 물론 일반인들도 즐겨 찾고 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말로는 적극행정, 현실은 늑장행정
[박종철 칼럼] ‘혼용무도’의 추억
해양경찰인재개발원을 보령으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개장
대천1동에 따뜻한 온정 이어져
남포초유, 자연 속에서 함께 놀자
한내여중,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
겨울철 수도시설 동파 방지대책 추진
도의회, 역대 의장 초청 간담회 개
시, 재난대응체계 종합점검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