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9 화 12:2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보령에서 신나는 바캉스를~
7월 16일~8월 15일,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열려
2022년 06월 21일 (화) 11:29:24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보령머드축제 장면.

보령시는 국민관광지인 대천해수욕장을 오는 7월 2일 개장해 8월 21일까지 51일간 운영하고, 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한 무창포해수욕장은 7월 9일 개장해 8월 15일까지 38일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보령해저터널 개통 이후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원산도 해수욕장과 오봉산 해수욕장은 7월 9일에 개장해 8월 21일까지 44일간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오는 7월 16일부터 8월 15일까지 한달간 대천해수욕장 일원에서 제25회 보령머드축제와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가 열려 성대한 서머 페스티벌(summer festival)이 기대된다.

동양에서 유일한 조개껍질(패각분) 백사장으로 유명한 대천해수욕장은 한 해 1천만 명 이상이 찾는 서해안 최대 휴양지이다. 백사장은 길이가 3.5km에 달하고 경사가 완만해 해변 산책에도 제격이다.

호텔, 펜션 등 숙박시설과 카페, 음식점, 편의점 등이 즐비하고 공용주차장, 화장실, 샤워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췄을 뿐 아니라 스카이바이크와 카트 체험장, 그리고 바다 위를 가르며 창공에서 즐거운 비명을 쏟아내는 짚트랙 등 익사이팅한 체험시설이 즐비하다.

1928년 서해안 최초로 개장한 무창포해수욕장은 음력 초하루와 보름 전후 간조 시 석대도까지 1.5㎞에 이르는 바닷길이 S자형으로 열리는 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하다. 8월 13일부터 8월 16일까지 조수간만의 차가 가장 큰 백중사리 기간으로 신비의 바닷길이 가장 넓게 열릴 것으로 보인다.

무창포타워를 비롯한 낙조 5경이 있을 정도로 해넘이가 장관인 해변은 울창한 송림 덕에 해수욕과 산림욕이 동시에 가능하며, 지난해 닭벼슬섬까지 연륙교를 신설하고 사질 갯벌 3만2000㎡를 조성해 가족 단위 관광객에게 각광받고 있다.

성주산 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성주산의 맑은 물이 흐르는 화장골 계곡이 잘 어우러져 있는 천혜의 휴양림으로 40~50년 된 편백나무가 빽빽이 들어선 편백숲은 온몸을 감싸는 피톤치드 성분에 머리가 맑아지고 몸이 개운해진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지엔케이드론전문교
車 배터리 재활용, 미래 먹거리로
"만세보령쌀 삼광미골드를 소개합니다
[소비자정보]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고용노동정책 퀴즈왕은?
대천로타리클럽, 대천3동에 선풍기
[박종철 칼럼] 달라진 게 없는 나
이마트 보령점, 대천4동에 세탁기
보령시·대전광역시 서구 미술교류전
남포벼루의 우수성 알린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