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2 화 11:3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원산도 대명소노리조트 조성 '속도'
올해 행정 절차 완료 후 2023년 본격 착공 예정
2022년 05월 03일 (화) 11:30:09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원산도 대명소노리조트 조감도.

원산도에 들어설 예정인 '원산도 대명소노리조트' 조성 사업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보령시 및 ㈜소노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올해 안으로 충청남도 등 관계기관과 신속한 협의를 통해 관광단지 지정 및 사업추진 관련 인·허가에 대한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2023년에 본격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부터 보령시와 충청남도가 대명소노그룹 임직원과 꾸준한 협상 및 지속적인 협의를 거듭해 이끌어낸 성과다.

원산도 대명소노리조트는 국내 최대규모의 해양관광리조트로 총 96만 6748㎡의 사업 면적과 76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펜션단지·리조트·레저체험지구 등을 조성한다.

시는 보령해저터널 개통에 따라 관광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원산도에 대명소노리조트가 조성되면 코로나19로 오랜 기간 침체되어있던 지역 관광산업뿐만 아니라 인근 섬을 포함한 중부 서해안 해양관광 발전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원산도 주변의 관광시설 기반을 확충하는 데 주력하고, 인근 섬을 다양한 테마가 있는 오섬 아일랜드(원산도, 효자도, 삽시도, 고대도, 장고도)로 조성할 계획이다.

고효열 시장 권한대행은 "2022보령방문의 해를 기점으로 해양레저관광의 메카를 꿈꾸는 보령이 조만간 서해안 관광의 중심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며 "해양관광 거점으로 가장 중요한 원산도에 대명소노리조트가 조속히 들어서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학부모와 함께하는
대천신협, 대천2동에 '라면' 전달
보령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행
보령교육지원청, 진로 현장체험학습
[박종철 칼럼] 배부른 돼지들이 말
청소년 건강 리더십 캠프 운영
공공일자리사업 근로자 안전보건 교육
시, 식중독 예방캠페인 전개
해양머드박람회, 수출상담회 '성료'
시·충남도·한국섬진흥원, 업무협약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