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9 화 12:2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석탄도 모자라, 원자력까지?
주한규 교수 "당진에 소형모듈원전 세울 수 있어"
석탄화력발전소 있는 보령도 후보지 가능성 높아
2022년 03월 29일 (화) 12:03:25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을 비롯한 충남 서해안에 원자력발전소가 건설될 가능성에 보령시민을 포함한 충남도민들을 불안감에 휩싸이게 만들고 있다.

논란은 지난 17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에너지 정책을 주도해온 주한규 서울대 교수가 "당진에 차세대 원전으로 불리는 소형모듈원전을 세울 수 있다"고 말한 경향신문(인터넷판) 기사에서 시작됐다.

이같은 기사 내용은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의 공약과도 맞물려 있다. 윤 당선자의 10대 공약 가운데 하나는 '원전 최강국 건설' 이다. 윤 당선자는 이와함께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는 "석탄화력발전소에 전력망이 다 깔려 있기 때문에 석탄 대신 SMR로 변경만 하면 설치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고, 화력발전 폐쇄에 따른 일자리 감소도 고용승계로 이어질 수 있다"고 했다.

SMR은 후쿠시마 원전 폭발로 불안감이 커지며 최근 개발 중인 새로운 모델로 용기 하나에 가압기와 펌프 등을 일체화해 안전도와 효율을 높이는 원자로인데 핵폐기물이 발생하는 건 마찬가지다.

논란이 되자 주 교수는 "당진을 언급한 것은 화력발전소가 있는 위치의 예를 든 것 뿐"이라며 "SMR은 2035년 이후 도입될 예정이라 입지 선정에서 논의가 더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같은 주 교수의 해명은 충남 서해안 지역 주민들을 더 당혹스럽게 만들고 있다. 충남은 탄소배출 제로화 정책에 따라 2034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14기를 폐쇄해야 하기 때문이다.

결국 충남의 석탄화력발전소 폐쇄 시점과 맞물리게 되면서 폐쇄되는 화력발전소 부지에 원자력발전소가 들어오게 된다면 보령 역시 강력한 대상 후보지가 될 수 밖에 없다.

이와관련 정의당 충남도당은 22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석탄화력발전소가 있는 충남은 이미 수십 년 동안 석탄발전소에서 나오는 유해배출가스와 미세먼지 그리고 초고압 송전탑으로 고통을 받아왔다"며 "주 교수가 말한 것(충남에 원전 건설)을 강행할 경우 충남도민 모두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지엔케이드론전문교
車 배터리 재활용, 미래 먹거리로
"만세보령쌀 삼광미골드를 소개합니다
[소비자정보]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고용노동정책 퀴즈왕은?
대천로타리클럽, 대천3동에 선풍기
[박종철 칼럼] 달라진 게 없는 나
이마트 보령점, 대천4동에 세탁기
보령시·대전광역시 서구 미술교류전
남포벼루의 우수성 알린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