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2 화 11:3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노골적 정치보복 협박 중단하라"
민주당 보령서천지역위, 윤석열 후보에 사과 촉구
2022년 02월 15일 (화) 11:18:15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윤석열 후보는 노골적인 정치보복 협박을 중단하고 국민 앞에 엄중히 사과하라"

충청권을 찾을때마다 '충청의 아들'이라며 강조해온 윤석열 후보가 수도권 보호를 위해 충청도에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해 충청인들의 감정을 악화시키더니 이번에는 노골적인 정치보복 발언으로 또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더불어민주당 보령서천지역위원회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후보를 향해 "미래에 대한 비전과 국민통합의 계기가 돼야 할 대통령선거가 피바람을 예고하는 정치보복 공언선거가 됐다"면서 "윤석열 후보는 하루 빨리 국민 앞에 엄중히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민의 힘 윤석열 후보가 검찰 '왕'으로 살아가던 버릇을 아직 버리지 못하고, 있지도 않은 적폐청산을 핑계로 문재인 정권을 수사하겠다는 협박을 공공연히 하고 있다"며 "이는 그동안 대통령후보로서 부족한 자질을 여지없이 드러낸 윤석열 후보가 집권도하기 전에 이미 보복정치를 일삼는 검찰공화국을 천명하고 나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윤 후보를 향해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을 겨누었던 정치검찰의 무자비한 칼날을 기억한다. 완성된 각본대로 짜맞추기식 수사를 진행하던 그 시절을 되풀이할 속셈인가?"라고 물으며 "없는 적폐를 기획사정으로 만들어 낼 것만 같은 제1야당 대통령 후보의 발언은 권력의 힘으로 국민을 탄압했던 서슬 퍼렇던 독재정권으로의 후퇴를 떠올리게 한다"고 구태정치로의 회귀를 경고했다.

이어 "정작 문재인 정권에서 약 2년을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면서 당시 범여권 인사를 향한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윤석열 후보가 무슨 자격으로 적폐청산을 운운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윤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직격했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제1야당의 후보가 코로나19로 피폐해진 민생을 제쳐놓고, 직전 정권에 대한 보복과 협박만을 일삼는 현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며 "국민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조장하는 정치,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해 정치보복을 일삼는 검찰공화국에서 벗어나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자로서 민생을 먼저 생각하는 최소한의 성의와 상식을 보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학부모와 함께하는
대천신협, 대천2동에 '라면' 전달
보령교육지원청, 특수교육대상학생 행
보령교육지원청, 진로 현장체험학습
[박종철 칼럼] 배부른 돼지들이 말
청소년 건강 리더십 캠프 운영
공공일자리사업 근로자 안전보건 교육
시, 식중독 예방캠페인 전개
해양머드박람회, 수출상담회 '성료'
시·충남도·한국섬진흥원, 업무협약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