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5.18 수 16:2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보령댐 피해대책 마련 토론회' 성료
시민들, "공급거리에 따른 요금 조정 필요" 주장
2021년 11월 02일 (화) 11:22:49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의회(의장 박금순)는 27일 보령베이스 오서아미홀에서 보령댐으로 인한 피해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한동인 보령댐 피해대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됐으며, 보령댐을 사례로 한 '지속가능한 댐 관리와 거버넌스'라는 주제로 김정욱 환경협력대사의 기조연설에 이어 김정훈 시의원이 '보령댐 피해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배경 및 현안문제', 천명숙 충주시의회의장이 '충주댐 상생협약 체결 과정', 도중원 충남도 물통합관리팀장이 '보령댐권역 가뭄에 따른 항구적 해소방안', 김영일 충남연구원 전임연구위원이 '물 자치권 확립을 통한 지속가능한 보령댐 유역관리'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이어 질의 및 자유토론에 앞서 한동인 위원장은 답변의 상당 부분을 차지할 주체인 수자원공사의 관계자가 토론회에 참석하지 않은 아쉬움을 나타냈다.

토론회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참석한 시민들은 광역상수도 소재 지자체에서 댐 관련 법률 개정 촉구에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과 함께, 시·군별 물 관리 체계 개선을 위해 충남도와 보령시의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또한, "보령댐 주변지역이 상수도 보호구역에 준하는 관리가 되고 있어 허가 규제 사항이 많다"고 지적하며, "댐 주변 관광산업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보령시와 인근 7개 시·군에서 공급받는 물 가격이 동일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공급 거리에 따른 요금 조정과 물 부족 해결을 위한 도수로 이용 시 부과되는 물이용 부담금을 납부하는 것은 부당한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농업용수 방류부족으로 염해 피해가 발생하고, 웅천천의 하천유지용수의 공급 제한으로 하천 오염과 생태계가 파괴돼 하천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웅천천 살리기에 충남도에서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동인 위원장은 "이번 토론회는 보령댐 관련의 여러 사항들을 시의회가 시민들과 함께 공유하기 위한 첫 노력이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시민들의 요구를 정당하게 주장하고 물자원의 공동 주체로서 보령댐이 안고 있는 현안 문제들을 함께 풀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권승현 후보를 지지합니다"
[박종철 칼럼] 노무현과 정도전의
6월 1일, 보령시민은 1인당 8표
"숙원사업 완벽한 해결위해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은 김태흠의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에 행정력 집중
시청 주변으로 산책 하러갈까?
대천농협, 청라에서 영농철 농가 일
도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 위촉
"보이스피싱 예방에 감사드립니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