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9 화 12:2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소비자정보]전자상거래로 구입한 신발, 품질 및 청약철회 소비자불만 많아
구매 시 A/S 조건 꼼꼼히 살피고, 받은 즉시 하자 여부 확인해야
2021년 10월 26일 (화) 11:12:06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쇼핑이 일상화되면서 전자상거래로 신발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으며,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 신발의 ‘품질’과 ‘청약철회’ 관련 불만이 대부분
한국소비자원에 최근 1년 6개월간(’20.1.~’21.6.) 접수된 ‘전자상거래로 구입한 신발’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924건으로, 품질이나 청약철회 관련 소비자불만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신발의 ‘품질 불만’을 이유로 피해구제를 신청한 경우가 49.8%(460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청약철회 거부’ 42.0%(388건), ‘계약불이행’ 7.5%(69건)순이었다.
□ ‘품질 불만’ 3건 중 2건이 구입 후 3개월 이내 분쟁 발생‘품질 불만’ 460건 중 구입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품질 하자가 발생한 사례가 65.9%(303건)에 달했다. ‘품질 불만’사례 중 한국소비자원 신발제품심의위원회 의심의를 진행한 445건을 분석한 결과, 실제 ‘품질 하자’로 판단된 경우가 77.3%(344건)로 나타나, 구매 시 A/S 조건을 확인하고 수령 시에는 제품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 신발·섬유제품·세탁서비스 관련 소비자분쟁 발생 시 책임소재를 객관적으로 규명, 공정한 피해구제를 수행하기 위해 신발·의류·피혁제품·세탁서비스 등 해당 분야
□ 하자 및 단순변심-사이즈와 관련한 ‘청약철회’ 분쟁 많아
*‘청약철회 거부’ 388건 중 소비자가 제품 수령 즉시 하자를 발견하여 청약철회를 요청했으나 거부당한 ‘하자 분쟁’이 25.0%(97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단순변심’이나 ‘사이즈’가 맞지 않아 청약철회를 요구했음에도 거부당한 사례가 20.1%(78건)였다.
* 그밖에 소비자의 ‘착화흔적·박스훼손’을 이유로 청약철회를 거부당한 사례가 14.5%(56건), 약정에 없던 ‘주문제작’을 이유로 거부당한 경우가 13.1%(51건)였다.
* 대부분의 청약철회 관련 분쟁은 반품배송비 분쟁으로 이어지는데, 특히 해외구매대행 시 과도한 반송비로 인한 분쟁이 발생하므로 구매 전에 반송료 부과 기준을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소비자도 의무를 해야함 ★
▲구입 시 A/S 조건, 반품배송비 등 거래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증빙자료를 반드시 보관할 것,
▲수령 후 하자 여부를살펴보고 관련 법률*에 따른 기한 내에 청약철회 권리를 행사할 것,
▲주문제작상품은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구매를 결정할 것을 당부했다.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제17조(청약철회 등)

[소비자 주의사항]

□ (구입 시) 계약내용을 꼼꼼히 확인하고 관련된 증빙자료를 반드시 보관한다. ㅇ 사이즈 조견표, 반품배송비 부과기준, A/S조건 등 거래조건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입여부를 결정한다.
ㅇ ‘특정제품(수제화, 한정판, 세일상품 등)에 대한 교환·환불 불가’ 등 소비자의 청약철회 권리를 부당하게 제한하는 쇼핑몰은 가급적 이용하지 않는다.
ㅇ 사업자와의 분쟁에 대비하여 계약내용이 기록된 증빙자료는 반드시 보관한다.
□ (수령 시) 시착 전 하자 여부를 면밀히 살펴보고, 사이즈 확인 등 시착 과정에서 신발이 훼손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ㅇ 착화 후에는 청약철회 권리행사가 어려울 수 있으므로 수령 직후 신발 상태를 확인하고, 단순변심 또는 하자로 반품할 경우 반드시 “배송 받은 날로부터 7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요구한다.
ㅇ 반품 발생에 대비해 “박스 및 제품”이 훼손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반품 시“제품 및 포장 상태”를 사진으로 보관한다.
□ 주문제작 상품은 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구매를 결정한다.
ㅇ 주문제작 상품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의해청약철회가 제한될 수 있으므로 구매 전 상품정보, 가격, 청약철회 조건 등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구매한다.

※ 단, 사이즈나 색상만을 단순 선택하거나 서면(전자문서 포함)으로 소비자의 동의를 받는 과정이 없는 경우 등은 청약철회 제한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
□ 청약철회 및 사업자와의 분쟁이 원만히 해결되지 않을 경우,소비자상담실 (국번없이 1372)를 통해 도움요청하도록
 보령시 소비자상담실(☎041-935-9898. 또는 전국 공통번호 : 1372)
출처 : 한국소비자원 서울지원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지엔케이드론전문교
車 배터리 재활용, 미래 먹거리로
"만세보령쌀 삼광미골드를 소개합니다
[소비자정보]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고용노동정책 퀴즈왕은?
대천로타리클럽, 대천3동에 선풍기
[박종철 칼럼] 달라진 게 없는 나
이마트 보령점, 대천4동에 세탁기
보령시·대전광역시 서구 미술교류전
남포벼루의 우수성 알린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