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8.9 화 12:2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기고] 순간의 위대한 기적, 생명의 응급처치
방장원 보령소방서장
2021년 10월 19일 (화) 11:35:32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일교차가 커지는 가을 환절기는 순환기계 질환 사망 또는 급성심정지 발생이 증가하는 시기이다. 순환기계 질환이란 심장병, 뇌졸중 등 순환기계 각종 질환으로 초기 자각증상이 없거나 미약해 치명적인 상태가 돼서야 심각한 결과가 드러난다.

  따라서 예기치 않던 때나 장소에서 발생하는 응급상황에서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는 응급처치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응급처치는 다친 사람이나 급성질환자를 현장에서 즉시 조치를 취하는 것을 말하며 위급한 상황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119에 연락하는 것부터 부상이나 질병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행위도 포함한다.

  응급처치의 적절성에 따라 사람의 생명이 좌우되기도 하며 회복 기간이 단축되기도 하기 때문에 평소 응급처치 방법에 관심을 가지고 알아두면 갑작스런 상황에서도 신속하고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다.

  심폐소생술은 갑작스럽게 심장과 폐의 활동이 멈추게 될 때 생명과 직결된 장기인 뇌와 심장 등에 산소를 공급하는 기술로 심정지 후 4분 이내에 시행되어야 하며 압박위치와 압박방법 등을 미리 숙지해둔다면 큰 도움이 된다.

  심혈관질환은 기온이 떨어지면 몸 안에 혈관이 바짝 움츠러드는데 이 과정에서 심장이나 혈관에 발병 위험성이 높아지고 심각한 경우 돌연사로 이어지기도 한다.

   응급처치가 즉시 시행되지 않으면 병원 도착 전 사망할 가능성이 매우 높으며 병원까지 도착해 치료를 받는다 하더라도 치료 후 완벽히 회복하지 못하고 후유장애를 겪는 등 예후가 좋지 못해 신속한 판단과 조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돕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눈앞에서 갑자기 사람이 쓰러진다면 선뜻 나서서 도움을 줄 수 있기는 어려운 일이다. 내 가족과 친구, 이웃 누구에게나 찾아 올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을 응급처치에 대한 작은 관심으로 함께 극복하길 바라며 순간의 위대한 기적을 만드는 여러분이 되길 바란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교육지원청, ㈜지엔케이드론전문교
車 배터리 재활용, 미래 먹거리로
"만세보령쌀 삼광미골드를 소개합니다
[소비자정보]여행수요 늘면서 항공
고용노동정책 퀴즈왕은?
대천로타리클럽, 대천3동에 선풍기
[박종철 칼럼] 달라진 게 없는 나
이마트 보령점, 대천4동에 세탁기
보령시·대전광역시 서구 미술교류전
남포벼루의 우수성 알린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