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2 화 12:0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3색 물든 보령에서 가을여행 즐기자
붉은 단풍 성주산·황금빛 청라 은행마을·은빛 억새 오서산
2021년 10월 12일 (화) 11:17:15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성주산 단풍.

보령시는 가을을 맞아 많은 인파와의 접촉은 피하고 일상을 벗어나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키는 성주산, 은행마을, 오서산 등 3곳의 언택트 관광지를 추천하고 나섰다.

성주산은 붉은 단풍의 향연으로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이곳에는 소나무를 비롯 느티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고로쇠나무 등이 자생하여 가을이면 노란빛에서 붉은빛으로 번져가는 단풍스펙트럼이 펼쳐진다.

올해 단풍은 10월 중순부터 물들기 시작하여 10월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인근에는 국보8호인 보령 성주사지 낭혜화상탑비가 있는 천년고찰 성주사지와 보령무궁화수목원, 개화예술공원, 성주산낙조전망대가 있어 함께 둘러보면 좋다.

   
▲ 청라 은행마을.
청라 은행마을 역시 매년 최고의 가을여행지로 인기다. 청라 은행마을은 수령 100년이 넘는 토종 은행나무 30여 그루를 비롯해 모두 1000여 그루가 있는 우리나라 최대 은행나무 군락지이다.

이곳 은행마을의 매력 포인트는 조선후기 고풍스러운 신경섭 가옥과 수령 500여 년 된 은행나무가 잘 어우러져 마치 영화속 한 장면을 보는 것만 같다.

   
▲ 오서산 억세.
가을이면 오서산은 은빛의 억새로 출렁인다. 충남에서 세 번째로 높은 오서산은 천수만 일대를 항해하는 배들에게는 이정표로 예로부터 '서해의 등대'로 불려왔다. 정상을 중심으로 약 2km의 주능선은 온통 억새밭으로 뒤덮혀 사진찍기의 명소이기도 하다.

청소면 성연리와 청라면 명대계곡 등산로를 통해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이밖에도 대천해수욕장과 무창포해수욕장에서 여름과는 또 다른 바다를 만날 수 있으며, 인근 대천항과 무창포항, 오천항에서는 대하와 전어, 해삼, 꽃게를 비롯한 싱싱한 제철 수산물도 맛볼 수 있어 가을 식도락 여행의 최적지로 꼽힌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3색 물든 보령에서 가을여행 즐기자
"학교 석면제거율 지역격차 심각"
방장원 보령소방서장 신축 공동주택
[박종철 칼럼] 뻔뻔함, 그 파렴치
보령해경, 해양특성화 마약류 특별단
보령해경,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
시, 제25회 노인의 날 행사 개최
보령해경, 올해들어 4번째 헌혈 실
보드게임대회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범죄현장, CCTV에 반드시 잡힌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