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 화 12:02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교육/문화
     
남포초,갯벌을 온 몸으로 느끼며 바지락을 캐다
보령행복지구 현장체험학습(갯벌체험) 운영
2021년 05월 25일 (화) 11:40:43 김연중 기자 yjkim8116@naver.co.kr
   

남포초등학교(교장 이광희)에서는 12일 전교생을 대상으로 군헌갯벌체험장에서 5월 보령행복지구 현장체험학습(갯벌체험)을 실시했다. 이번 체험은 보령시 소재의 갯벌 지역 특성을 고려한 향토문화 체험으로 우리 고장 보령에 대해 알아보고 사랑하는 마음을 기르고자 계획되었다.

갯벌을 찾은 학생들은 장화로 갈아신고 호미를 들고 갯벌 안쪽으로 들어가 큰 바위를 뒤집어 새우, 해파리, 작은 물고기, 게 등의 바다에 사는 생물을 관찰했다. 또한 호미로 갯벌을 긁으며 흙의 감촉을 느끼며 바지락을 채취했다. 학생들은 바지락의 다르게 생긴 줄무늬와 색에 신기함을 느끼며 많이 나오는 곳을 서로에게 알려주며 도와주는 배려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021학년도 교외에서 진행된 첫 현장체험학습이 우리 고장에서 이루어진 점으로 의미있었으며, 바다와 가깝지만 자주 못 가봤던 아쉬움을 달래며 돌아오는 길에서도 갯벌에 살고 있는 다양한 동식물에 대해 이야기 꽃을 피웠다.

 1학년 박선유 학생은 체험을 마친 후 걸어나온 갯벌을 뒤돌아보며
 ‘구슬처럼 부드러운 바지락을 직접 잡아서 너무 행복했다. 집에 가져가서 가족과 함께 칼국수를 만들어 먹고 싶다. 가족과도 오면 좋겠다’라며 즐거워했다.
 
 오늘 체험을 통해 갯벌의 다양한 생물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게 되었으며 우리 고장의 자랑거리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자연의 생물이 식탁에 올라오기까지의 노력에 감사하는 시간이 되었다. 성큼 다가온 여름의 계절을 맞이하며 즐거운 경험이 되었기를 기대한다.

김연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2022년은 '보령방문의 해' 입니
"방역관리 참 잘했어요!"
금송사 죽림선원, 이웃사랑 후원물품
2050 탄소중립 이끌 ‘컨트롤타워
충남형 알뜰교통카드 도입…교통요금
"축산 악취를 잡아라!"
[박종철 칼럼] 극단의 시대가 부른
수상레저 활동도 신고 하세요!
연휴기간 동안 18건의 해양사고 발
다중이용시설 관리자 응급처치 교육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