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7.8 수 12:5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학교 등교, 1주일씩 추가 연기
고3 먼저 20일 등교 후 단계별 1주일씩 순연
감염증 확산 여부에 따라 추가 연기 가능성도
2020년 05월 12일 (화) 11:45:45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지역 감염이 재확산하면서 유치원 및 초·중·고 등교수업이 1주일씩 추가 연기됐다.

교육부는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수업 시작일을 13일에서 20일로 1주일 연기하고, 그 외 학년의 등교수업 일정도 1주일 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안에 따르면 우선 고3은 5월 20일 등교를 시작하고, 고2·중3·초1~2와 유치원은 5월 27일, 고1·중2·초3~4는 6월 3일, 기장 늦게 등교하는 중1과 초등학교 5-6학년은 6월 8일 등교하게 된다.

교육부는 지난 4일 학생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마련한 등교수업 시기·방법을 발표하면서 "감염증 상황을 예의주시해 조금이라도 등교수업이 어려울 경우,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의 후 신속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에서 발생한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총 86명(11일 기준)으로 이 가운데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확진된 경우가 63명, 가족·지인·동료 등 2차 접촉자에게 발생한 경우가 23명으로 파악되고 있어 감염 확산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또한, 서울시에서 파악한 연휴 기간 중 해당 클럽 방문자 5517명 가운데 역학 조사는 44%인 2456명만 진행돼 감염병의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며, 확진자가 거주하는 지역이 17개 시도 중 6~8개 시도에 달해 감염증의 지역적 파급도 광범위하다.

교육부는 지역감염 위험도 등 감염 추이와 통제·관리 가능성을 면밀히 분석하면서 이태원 방문 확진자가 발생한 직후부터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한 방역당국 및 중대본과 긴밀히 협의했으며, 시도교육청과 교원단체 등 교육현장과도 소통해왔다.

특히,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각 지역으로 노출자가 분산되었고 위험도 검사를 계속 진행 중인 상황이므로 높은 지역감염 확산 우려를 고려하면 5월 연휴 이후 최소 2주 경과가 필요해 고3 등교수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고교 3학년 이외 유·초·중·고의 등교 일정과 방법은 1주일 연기를 원칙으로 하되, 향후 역학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변동이 있을 경우 신속히 대응할 계획이다.

하지만 고3 이외의 학년의 경우 등교를 한 주 미루긴 하지만, '감염증 확산세를 보며 방역당국과 대응할 예정'이라는 단서를 남겨 추가 연기 가능성도 열어뒀다.

원격수업 병행 여부, 오전, 오후 분반 등 수업 방식은 지난주 발표대로 각 시도교육청 재량에 맡길 계획이다.

교육부는 진로와 대입 일정이 바쁜 고3이 먼저 등교하는 것은 변함이 없고 5월 말 이전에만 등교하면 수능과 대입 일정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지난달 24일부터 지난 6일까지 이태원 소재 유흥업소(클럽, 주점 등)를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이동 동선이 겹치는 학교 구성원은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가까운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방문 또는 접촉 사실을 숨기고 진단 검사를 받지 않는 등 방역 업무에 지장을 초래한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관계 기관과 협의해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이태원 감염 확산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하고 지역감염 정도가 심해 5월 4일 등교수업 일정 때와 상황이 달라졌다고 판단했다"면서 "학생 안전과 학습권 보호 모두를 지키기 위해 교육부와 방역당국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며, 학교 현장의 의견도 경청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난항'
[박종철 칼럼] 탈북단체의 ‘삐라장
대천해수욕장 개장…시민들은 '불안'
보령 이전시 최대 450억 원 지원
버스·여객선 무료 이용 대상 확대
도의회, 보령경제 활로 찾는다
김동일 시장, 기획재정부 방문
도의회, 김명선 후반기 의장 선출
보령FM개국 특집 공개방송 개최
정낙춘 부시장, 취임 1년 맞아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