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12:2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저출산, 공공의 책임으로 인식해야"
시, 공직자 대상 인구교육 실시…저출산·고령화사회 극복위한 공직자 역할 주제로
2019년 11월 04일 (월) 12:12:26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는 1일 보령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공직자 400여 명을 대상으로 저출산·고령화 사회 대응을 위한 인구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 출산율은 0.98명으로 OECD 34개 회원국 중 최하위, 전세계 190개국 중 188위를 기록하는 등 2001년 이후 초저출산 현상이 지속되고 있고, 급격한 고령화의 가속화로 공직자들이 인구 변화 환경을 올바르게 인식할 수 있도록 안내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육은 이승우 인구와미래정책연구원 정책기획실장을 초빙해 저출산·고령화사회 극복을 위한 공직자의 역할이란 주제로 진행됐다.

이승우 실장은 "저성장 시대를 예고하는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교육인프라 공급 과잉, 병역자원 및 노동력 부족, 사회보장부담 증가, 이에 따른 내수시장 위축 등 사회?경제적으로 피해가 심각하다"며, "이로 인해 서울 및 수도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지방의 피해는 더욱 가중돼 지방소멸과 지방 공동화 현상이 보다 빨리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빠의 육아 참여 확대와 일 ? 가정 양립을 위한 노력 등 저출산을 공공의 책임으로 인식하고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광희 기획감사실장은 "우리나라 청년층의 출산 기피 현상은 지속되는 경제 불황으로 결혼과 육아에 대한 부담감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며, "우리 시는 정부에서 추진하는 정책은 물론, 양육비용 경감 및 출산 장려환경 조성을 위한 효과적인 시책 추진으로 저출산·고령화 사회를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인간 말종과 ‘효도계
WTO 개발도상국 지위 도대체 뭐야
"정부는 개도국지위포기 철회하라!"
"농업기술센터로 국화향 맡으러 오세
보령의 가을은 특별하다!
균형발전사업, 실효성 있게 추진하라
청라면 삼다향 복지센터 준공
"영남권·강남3구 3선이상 용퇴하라
벌써 10년이 지났습니다!
전국자원봉사연맹, 보령시에 라면 5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