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07:2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박종철 칼럼]정의당의 승리는 노회찬 정신
2019년 04월 08일 (월) 12:29:45 박종철 논설주간 webmaster@charmnews.co.kr
   

고 노회찬 의원을 떠올리면 ‘6411번 버스연설’을 잊을 수 없다. 지난 2012년 진보정의당 당 대표 수락연설에서 꺼낸 관심 밖의 노동자들 이야기다. 그는 당시 연설에서 “6411번 버스가 있습니다. 서울시 구로구 가로수 공원에서 출발해서 강남을 거쳐 개포동 주공 2단지까지 대략 2시간 정도 걸리는 노선버스입니다. 이 버스는 새벽 4시 정각에 출발합니다.

두 번째 버스는 새벽 4시 5분에 출발합니다. 이분들은 태어날 때부터 이름이 있었지만, 그 이름으로 불리지 않습니다, 그냥 아주머니입니다, 그냥 청소하는 미화원일 뿐입니다”라고 강조하면서, “존재하되, 그 존재를 우리가 느끼지 못하고 함께 살아가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노 의원은 “6411번 버스를 주로 이용하는 노동자들은 한 달에 85만원을 받는 '투명인간'으로 살고 있다”며 “사실상 그 동안 이런 분들에게 우리는 투명정당이나 다름이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존재했지만 보이지 않는 정당, 투명정당, 그것이 이제까지 대한민국 진보정당의 모습이었다. 저는 이제 이분들이 냄새를 맡을 수 있고, 손을 잡을 수 있는 곳으로 이 당을 함께 가져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버스안의 노동자들을 오랫동안 응시해 온 노회찬이 존재하되 우리가 그 존재를 느끼지 못하고 살아가는 현실을 안타까워했으며, 정치가 나아가야 할 곳이 어디인가를 지적했다. 특히 “강물은 아래로 흘러갈수록 그 폭이 넓어진다.”며 “우리의 대중 정당은 달리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더 낮은 곳으로 내려갈 때 실현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7분 분량의 이 연설(영상)은 이후 그의 영결식과 ‘jtbc 뉴스룸’통해 재조명 됐다.

우리는 이처럼 권영길을 비롯한 노회찬의 발자취를 진보의 상징으로 여긴다. 또 “가난하게 살거나, 흑인으로 산다는 것. 장애인으로 사는 것. 노인으로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이해하는 마음, 그 공감을 지닌 사람이 필요하다”고 역설한 미국 전 대통령이자 진보정치인인 오바마를 기억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보수의 상징은 기억에 없다. 을사오적(乙巳五賊) 이후 신오적(新五賊)에 이름을 올린 박정희와 전두환·노태우·이명박·박근혜의 파렴치함만 기억할 뿐이다. 그리고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고 노회찬의원의 정치자금보다 수십 배에 달하는 금액을 차떼기로 관리했다는 점이다. 때문에 이번에도 경남 창원·성산지역에서 자유한국당이 패했다. 오세훈을 비롯한 각종 괴물들의 막말보다 노회찬의 정신을 유권자들이 더 소중하게 여긴 결과다.

 

박종철 논설주간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일본 KJC사, 웅천산단에 입주키로
효자도에 어촌민속마을 조성
[박종철 칼럼] 역사를 잊은 슬픈
9월 중 열심히 일한 공무원 선정
도시재생 뉴딜사업, 3년 연속 선정
머드축제, 최강 익스트림을 만난다
아이들과 눈으로 보는 도의회는?
독립유공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 가족을 환영합니다!"
올바른 자녀지도 위한 부모교육 개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