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15:4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기관/단체
     
남북관계 진전속도에 만족한다!
민주평통, 4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결과 발표
60%는 비핵화 위해 대북제제완화 필요성 공감
2018년 12월 03일 (월) 11:36:04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완전한 비핵화 견인을 위해 대북제재 완화 필요성에 공감하며, 국민의 과반수 이상이 평양정상회담 이후 남북관계 진전 속도에 만족하고 있는것으로 나타났다.

또, 향후 남북협력 중점 분야로는 철도·도로 등 인프라분야(33.9%), 경제협력(32.8%)등을 꼽았으며, 국민 10명 중 6명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비핵화/평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김덕룡, 사무처장 황인성)는 11월 23일~25일, 3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4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를 실시했다.

남북관계 현안 조사결과,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견인을 위해 대북제재 완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64.0%=매우 27.1%+대체로 36.9%)하는 것으로 나타나,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 32%(별로 20.4%+전혀 11.6%)보다 2배 높게 조사됐다.

최전방 GP철거,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남북 군사분야 합의 이행을 위한 최근의 조치가 남북 간 긴장완화 및 신뢰구축에 '기여할 것'이라는 긍정적 의견도 61%(매우 20.1%+어느 정도 40.9%)로, '기여하지 못할 것'(34.9%=별로 23.9%+전혀 11.0%)이라는 부정적 응답에 비해 26.1%P 높게 나타났다.

   
평양정상회담 이후의 남북관계 진전 속도에 대해 '만족한다'는 응답이 55.3%(매우 14.2%+ 어느 정도 41.1%)로, 국민의 과반수 이상이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하에서 현재와 같은 남북관계 발전 속도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하지 않는다'는 부정적 응답은 41.4%(별로 29.0%+전혀 12.4%)로 조사)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남북 간 협력에 있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분야로는 '철도·도로·항만 등 인프라 건설'(33.9%)을 제일 높게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경제 협력'(32.8%) △'보건의료 협력'(8.8%) △'농업 협력'(6.6%) △'관광 협력'(5.8%) △'산림 협력'(1.6%)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중 6명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60.1%=매우 22.4%+ 대체로 37.7%)으로 전망했다. '긍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응답은 36.9%(별로 26.0%+전혀 10.9%)에 그쳤다.

이번 2018년 4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이다.

한편, 11월 23일~11월 28일 사이 진행되는 통일·북한 전문가 대상 여론조사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 국내외 자문위원 대상 여론조사에 대한 결과는 민주평통에서 발간하는 2018년 4분기 '통일 여론'에 수록, 이번 국민여론조사 결과와 비교 분석하여 발표한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또 이곤순 서예관 추진 '논란'
"서울에서 천북까지"
대천리조트 매각, 어디까지 왔나?
오서산에 늑대가 살았다!
공직자는 '만족', 시민은 '불만'
8대 의회, 첫번째 행감 마무리
[박종철 칼럼]‘보령시지속가능발전협
"빗물저금통, 알고 계세요?"
"보령도 농민수당 도입해야"
올 한해 시정 10대 뉴스 선정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