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1 목 16:02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성주산자연휴양림에 가볼까?
일상의 스트레스 해소위한 힐링 관광지로 '인기'
2018년 06월 12일 (화) 11:56:09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성주산자연휴양림이 미세먼지와 일상의 스트레스를 한방에 해결하기 위한 힐링 관광지로 떠오르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성주산자연휴양림은 울창한 숲과 성주산의 맑은 물이 흐르는 화장골(花藏골/모란꽃 형상이 숨겨진 명당) 계곡이 잘 어우러져 있는 천혜의 휴양림이다.

특히 40~50년 된 편백나무가 빽빽이 들어선 편백숲은 가족·지인과 함께 삼림욕을 즐기기에 더없이 좋고, 산책로를 따라 걷다보면 온몸을 감싸는 피톤치드 성분에 머리가 맑아지고 몸이 개운해짐을 느낄 수 있어 자연 속에서 힐링·휴식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한 오감을 통해 숲을 느낄 수 있는 휴양·치유 특성화 체험장과 전망대로 이어진 임도를 따라 시비(詩碑) 48점 및 숲 지식 알림판이 조성돼 있어 초·중·고 학생들에게 숲과 산림의 교육장소로서의 역할도 하고 있으며, 미리 예약을 하거나 현장에서 숲 해설 서비스를 신청하면 자격을 갖춘 숲 해설가의 맞춤별 해설을 무료로 받아 볼 수도 있다.

시는 6월 중순까지 주요시설물인 물놀이장과 숙박시설, 바비큐장, 야영장 등을 보수해 휴양림을 찾는 휴양객들에게 최상의 휴양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숙박시설과 야영장은 사전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예약은 이용을 원하는 날짜의 전(前)달 1일 오전 9시부터 성주산자연휴양림 홈페이지(www.brcn.go.kr/forest.do)를 통하면 된다.

송수용 산림공원과장은 "매년 여름 성수기인 7월~8월은 많은 휴양객이 예약을 위해 몰리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강우량이 많아 계곡을 찾는 이들이 더 많을 것으로 전망한다"며, "예약 및 이용을 원하는 분들은 서두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부터는 성수기에 이용객이 집중되는 현상을 완화하고, 보다 많은 휴양객에게 휴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조례를 개정, 비수기 범위를 확대하고, 비수기 기간에는 객실 및 야영장 등 이용료를 30% 감면키로 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보령시 산림공원과(930-3821) 또는 성주사자연휴양림(930-3529, 934-7133)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8대 보령시의회 의장은 누구??
[박종철 칼럼]입으로 흥한 자 입으
김태흠, 한국당 최고위원 사퇴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로 의
보부상과 오일장은 무슨 관계일까?
오는 22일 서천에서 ‘모시의 향연
수급권 변동 자진신고 하세요
무더위엔 냉풍욕장이 최고지!!
상거래용 법정계량기 정기검사
양승조 승리... 4선 의원에서 충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