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8.9 목 19:46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장고도, 해양 관광지로 '주목'
행안부 2018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쉴-섬'으로 선정, 가족과 함께 휴양하기 좋아
2018년 06월 05일 (화) 10:27:45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장고도 전경.

장고도가 행정안전부가 추진한 '2018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됐다.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은 점점 늘어나고 있는 섬 지역 관광객들의 지역정보에 대한 요구와 육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섬 지역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행정안전부에서 선정한다.

선정기준은, 섬 및 관광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이 휴가를 계획하는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쉴-섬', '맛-섬', '놀-섬', '미지의-섬', '가기 힘든-섬'등 5가지 주제로 분류해 선정한 것이다.

이번에 '쉴-섬'첫 번째로 선정된 보령 장고도는 휴가철 재충전을 원하는 사람들이 조용하게 휴양할 수 있는 섬으로, 인근에 위치한 고대도와 함께 태안해안국립공원에 속해있으며, 섬 명칭은 섬 모양이 장구를 닮았다 해서 붙여졌다.

대천항에서 여객선으로 1시간 거리에 있으며, 섬의 면적은 1.5㎢고 130여 가구에 300여 명이 주민이 거주하며, 대부분 어업에 종사하는 전형적인 어촌마을이다.

인근에는 원산도, 삽시도, 고대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인접해 있어 수심이 낮고 갯벌과 암초 등이 잘 발달되어 있어 연안 어족이 서식하는 데 알맞다. 그 중에 해삼 양식이 유명하며 그 품질이 매우 우수하다.

장고도의 북서쪽에는 암석, 해안이 발달되어 장관을 이루고 있으며, 백사장과 청송이 기암괴석과 조화를 이뤄 관광객을 설레게 한다. 섬 주위에 암초가 많이 발달되어 바다낚시가 유명하며, 썰물시에는 해수욕장에서 명장섬이라는 작은 섬까지 자연적으로 생성된 자갈길이 나타나는‘기적’을 하루에 두 차례 볼 수 있다.

   
▲ 장고도 명장섬.
명장섬을 따라 열린 바닷길에서 조개, 낙지, 게 등을 잡을 수 있어 피서를 겸한 가족단위 체험학습장으로 최적의 장소일 뿐 아니라, 명장섬 너머로 서해안에서 가장 아름다운 낙조를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용난 바위, 용굴, 당너머 해수욕장 등 관광지가 있다.

장고도로 들어가는 여객선은 대천항에서 4~9월 기준 1일 3회 운항하며, 섬 내 교통은 자가용 운행이 가능한 지역도 있으나 대부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다.

한상범 해양정책과장은 "주5일제 정착 및 관광 수요 증가로 섬 방문 관광객들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어, 시는 오는 2027년까지 565억 원을 투입해 관광 인프라 확충과 섬 마을 생활환경에 집중 투자해 나가고 있다"며, "특히 장고도는 해당화 군락지 조성, 해삼 요리 개발, 특화 체험프로그램 개발 등을 계획하고 있어 관광객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니 많이 방문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장고도에 관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 과 보령시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누가 시의회와 체육회 갈등 부추기나
나소열, 충남도 정무부지사 내정
[박종철 칼럼]김동일시장, 지금이
불법주정차 단속구욕 확대된다
'원산도' 개발에 날개 달았다
우리지역 7월은 덥고 가물었다
무창포항 개발 본격화
보령화력, '염산 누출 사고' 은폐
'충남 농민의 길' 창립
'기록적 폭염' 극복위해 힘 모은다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