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7 금 10:58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교육/문화
     
웅천 돌문화공원에 가볼까?
보령의 석재문화 역사와 우수성 배울 수 있어
갤러리탑은 매월 우수 작가 초청 특별전 열어
2018년 04월 10일 (화) 11:10:28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가 따스한 기운이 완연해지는 봄을 맞아 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석재 문화의 메카인 웅천 돌문화 공원으로 떠나볼 것을 권장하고 나섰다.

돌문화공원은 웅천 화락산 중턱에 2만9857㎡의 규모로 석재문화 전시관과 체험관, 보령벼루관, 오석작품관등과 함께 세미나실, 갤러리탑 전시관을 갖췄으며, 천년이 돼도 변치 않아 왕릉과 대통령 비석으로 쓰인‘남포오석’과 추사 김정희도 사랑한 ‘남포벼루’의 모든 것을 볼 수 있다.

석재전시관에는 전국에서 가장 큰 남포벼루가 전시돼 있으며, 석재문화 역사와 전국 암석 분포도, 남포벼루제작과정 등이 소개돼 있고, 탁본 및 석조각 체험도 할 수 있어 학생들에게 산 교육의 장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갤러리탑에서는 매월 다양한 장르의 작가를 초대해 공원을 찾아오는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작가 및 작품과의 만남으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으며, 오는 4월 29일까지는 신춘기획전‘The Waltz of Spring’이 열린다.
 
지난해에는‘마당을 나온 암탉'의 원화가인 김환영 작가와 박주남 작가의‘墨(묵)·禪(선)을 말하다' 초대전은 큰 인기를 끌었고, 매년 생활석공예전, 조각예술인협회전 등 석조각과 미술, 서예 등 다양한 장르의 기획 특별전을 운영하고 있다.

관람은 3월부터 10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동절기인 11월부터 익년도 2월까지는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매주 월요일(월요일이 공휴일일 경우 다음날) 휴관하고, 관람료는 무료이다.

이밖에도 공원에는 대형 석조각품과 산책로, 휴게공간도 있어 야외결혼식, 문화행사, 석조각 체험, 백일장대회 등 다양한 장르의 프로그램들이 펼쳐진다. 위치는 웅천읍 구장터3길 102, 문의는 웅천돌문화공원(931-7688)으로 하면 된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젊은 초선들, 예리하네!!
조태현국장, 문석주 의원과 공방 왜
14%로 86% 강제수용!! 말이
공무원 의회무시, 도 넘었다!!
소황사구, 해양경관보호구역 지정
[박종철 칼럼]공주고 학생들은 위대
김태흠, "민주노총은 조폭노조"
여성친화도시, 재지정 될까?
시-도교육청, 양육 환경 UP!
남북관계 진전속도에 만족한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