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7.17 화 11:5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박종철 칼럼]김동일 보령시장의 야박한 리더십
박종철 논설주간
2017년 12월 12일 (화) 11:33: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보령시정 홍보지인 ‘만세보령소식지’ 업체 선정이 도마에 올랐다. 지역 업체를 외면했다는 이유다. 관내 인쇄업계에 따르면 보령시는 약 7900여 만 원에 달하는 2018년도 만세보령소식지를 제작하기 위해 충남도내로 지난 6일 입찰을 공고했다. 연간 총 발주 금액이 5500만원을 초과하는 관계로 보령지역을 한정하지 못하고 관련법에 따라 충남도내로 확대했다는 게 보령시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웃 홍성군이나 아산 등의 지역과 비교할 때 이 같은 해명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홍성군의 경우 연 2회 발주체제를 도입, 지역 업체를 보호하고 있으며, 아산은 연 3회 분할 발주로 외지 업체를 철저하게 차단했다.

공주시는 지역인쇄 협회에 홍보지를 위임했다가 인쇄업체를 대상으로 제안서를 받아 업체를 선정하는 방식을 채택했고, 태안군도 연 2회 발주 시스템을 운영 중에 있다. 인근 청양군이나 부여군은 수의계약으로 제작 업체를 선정한다. 이 같이 지역 업체에게 혜택을 주려는 계약 방식은 충북도내 시군의 경우에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게 인쇄업계의 설명이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지난 선거를 통해 “잃어버린 10년을 시민들에게 되돌려 주겠다.”고 호언했다. 여기에 여성·청소년·노인복지를 비롯한 문화 예술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실천 과제를 제시했으며, 이른바 '시민이 행복한 명품도시 건설'의 끝판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펼쳤다. 뿐만 아니라 당시 김 후보는 농·수산분야에 활력을 불어넣고 소상공인 보호 및 기업유치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의 ‘행복 로드맵’을 양껏 쏟아냈다.

그러나 10년 전에 비해 보령의 경제 사정이 좋아졌다고 보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국민권익위원회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해마다 실시하는 ‘청렴도 평가’에서 보령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낙제점을 기록했다.

기업유치 실적 또한 예전을 앞지르지 못했다. 상인은 상인대로 노동자는 노동자대로 서민고통만 상승했을 뿐이다. 작은 것 하나라도 지역 업체를 배려할 줄 모르는 김동일 시장의 야박한 리더십과 그에 따른 ‘엿장수’ 행정이 겹친 결과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세계인의 축제 보령머드축제 개막!!
붉은불개미 유입을 막아라!
피서철 물가안정 캠페인 펼쳐
보건소, 전국민 손씻기 캠페인 펼쳐
시,합동 안전캠페인 펼쳐
김치는 사랑을 싣고!
야구도 보고, 머드축제도 알리고
민주시민교육 안전망을 만들다
취약계층의 자립을 후원합니다
[기고]글로벌 경쟁시대, 우리의 바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