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7 수 14:22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오피니언/정보
     
[박종철 칼럼]김동일號, 인구 유입 책 '낙제점'
박종철 논설주간
2017년 11월 14일 (화) 12:29:09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보령시가 인구 절벽의 늪에 빠졌다. 인구를 늘리려면 능력 있는 지도자가 나서 주거환경과 일자리를 해결해야하고 젊은 층 유입에 필요한 ‘미래 어젠다’는 필수다. 그러나 보령의 과거나 현재를 돌아 볼 때 그것은 희망사항일 뿐 기대한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다. 미래 100년을 내다 볼 수 있는 지도자를 만나지 못한 탓이며, 보령을 이끈 사람들이 하나 같이 무능했기 때문이다.

충남발전연구원은 지난 1일 충남도내 시·군 인구변화(2015-2016)를 인포그래픽으로 제작 발표했다. 이번 결과에 따르면 보령은 ‘소멸위험’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령시 인구는 석탄합리화조치 이후 꾸준히 줄기 시작해 민선 5기 마지막 해인 2014년 6월 10만 4680명에서 올 10월 말 현재 10만 3344명(-1336명)으로 내려앉았다.

여기에 주소지만 보령에 놓고 외지에 나가있는 사람들을 제외하면 실제 인구는 이보다 훨씬 더 떨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인구 변화와 관계가 깊은 기업체 유입에 있어서는 민선 5기 때 83개 기업이 이전한 반면 민선 6기에는 10월 말 현재 61개가 이전했다.

인구가 감소할 수밖에 없는 첫 번째 원인으로 해석할 수 있으며, 보령이 그만큼 후퇴했다는 방증이다. 순수 지방세라고 해봐야 연간 417억 원에 머물고, 세외수입 또한 364억 원 안팎이 전부다. 보령시 공무원 연간 인건비 500억 원 정도를 감안할 때 초라한 성적표가 아닐 수 없으며, 김동일 시장이 ‘미소·친절·청결’ 운동과 같은 후진행정에서 발을 빼야하는 이유다.

상당수 공직자들은 요직과 승진기회를 넘보는데 정신이 팔려 일에 대한 집중력을 상실한 지 오래고, 시장이 바뀌면 바뀌는 대로 새로운 시장에게 머리를 조아리며 눈치 보기에 여념이 없다. ‘예’와 ‘아니오’를 구분할 줄 모르는 이 같은 현상은 간부급과 상위권 ‘근평’ 그룹에서 두드러진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인구를 끌어올 방법이라고 해봐야 주소지 이전 운동이 전부고 인재유출 방지책이나 인재유입 책은 찾아볼 수 없다. 젊은 층을 대상으로 미니기업을 발굴·지원하면서 보령만이 갖는 특화사업을 모색한 흔적도 확인된 게 없다. 민선 6기 김동일 號가 그만큼 무능한 탓이지만,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보령시민들이 보령시정에 등을 돌렸기 때문이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의견쓰기는 로그인 후 가능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포츠파크, 꼭 해야 할까?"
보령, 초고령사회 가속화
민원 대기 시간에 건강도 체크하세요
"메일발송 이렇게 하는겁니다"
이봉창 의거일을 기억하십니까?
중부발전, 재생연료 생산업체 격려
서해안 생산·유통 수산물 안전성 확
유기질 비료로 친환경 농업하세요!
보령소방서, 피난약자시설 관계자 대
가연성 외장재 및 필로티 건축물 화
 
우편번호 355-933 충남 보령시 구장터로 14번지 3층(대천동 210-7 삼원빌딩 3층)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