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방울참외'로 노화 예방하세요!
보령서 국내최초로 개발한 방울참외 첫 수확
공주대 신동일 교수, 연구끝에 큰 성과 거둬
2015년 08월 25일 (화) 15:24:43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 방울참외를 들고 있는 신동일 교수.

골프공 정도의 크기이면서 껍질 째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방울참외가 국내 최초로 수확에 성공했다. 

방울참외는 공주대 식물자원학과 신동일 교수가 재래종인 똘외참외와 은천참외 계통주를 교배해 2006년도 잡종 1세대(F1)를 얻은 뒤 선발과 고정과정을 거쳐 2014년 최종계통을 확정해 품종등록을 하고 올해 첫 수확에 성공했다. 

이번에 수확에 성공한 '방울 참외'는 당도가 일반 참외와 비슷하고 무엇보다 영양분이 풍부해 껍질째 먹을 수 있으며, 보통 참외의 10분의 1, 1개의 무게는 30-50g으로 기존 참외의 10% 수준이다.

또한, 길이는4-5cm, 폭4-5cm의 구형으로 과육은 13~16mm며, 과일 내부(태좌부)의 씨앗 크기는 작고 형태는 기존 품종과 유사하고 진노랑색 껍질에 깊은 열골무늬를 가졌으며 당도는 15 브릭스 전후를 유지하고 있다. 

재배특성은 하나의 꽃에 암술과 수술을 함께 갖춘 양전화이며 초장과 엽면적도 작고, 참외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흰가루병에도 비교적 강하다.

신동일 교수는 "방울참외는 크기가 작아 한입에 먹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껍질 속에 들어 있는 베타카로틴 성분은 비타민 A가 풍부해 눈 건강, 노화예방, 면역력 증진에 탁월하다"며, "기타 여러 가지 성분들이 소실되지 않아 향후 최고의 인기 품종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김영운 인력육성팀장은 "1~3월에 파종한 뒤 100일 이후부터는 수확할 수 있어 향후 급변하는 농산물 소비패턴에 대응할 수 있는 소득 작목으로 2~3년 내 참외시장을 석권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