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4.11 목 09:4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1억년전 보령에 공룡 살았다"
천북 학성리에서 공룡발자국 화석 발견…충남에서 처음
2015년 06월 23일 (화) 16:59:58 김종윤 기자 jjong8610@hanmail.net
   

보령시는 천북면 학성리 바닷가에서 1억년 전 중생대 백악기에 살았던 것으로 보이는 공룡발자국 화석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공룡발자국화석은 학성리 해변 맨삽지 섬 북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30cm 내외의 원형 공룡발자국 10여개가 사암과 호층의 성층면 위에 보행렬을 이루면서 분포되어 있다.

공룡발자국화석이 발견된 곳은 한반도의 공룡시대인 중생대 백악기의 퇴적암층이 해안을 따라 분포되어 있는 지역으로, 노출되어 있는 퇴적암층의 하부는 전반적인 층리의 횡적인 연속성이 양호한 사암과 이질암의 호층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상부는 암설류 기원의 각력암과 사암층의 호층으로 이루어져 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보고된 공룡발자국 화석은 대부분 경상남북도 및 전라남도에 집중되어 있고, 이 외에 전라북도 군산과 충청북도 영동 등 중부 일부지역에서 보고되어 있으나 충남에서는 처음으로 발견된 것이다.

보령 바닷가에서의 공룡발자국화석 발견은 백악기 동안 남한 전 지역이 공룡들의 서식처로 광역적으로 이용되었음을 재확인하는데 유용한 바탕 자료가 되고 있으며, 충청 지역의 자연사를 이해하는 데에 높은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공룡발자국이 있는 인근 맨삽지 섬은 중생대 백악기에 퇴적한 성층으로 바닷물의 침식에 의해 겹겹이 층을 이룬 절벽의 모습도 관찰할 수 있어 1억년 전의 공룡발자국과 함께 1억년 전의 지층의 모습도 체험할 수 있다.

시는 공룡발자국이 발견된 백악기 퇴적암층의 우수한 보존성과 지질기록의 다양성 등을 함께 고려할 때, 향후 이 지역 지층에 대한 정밀 지질조사와 발자국 추가 조사를 실시해 충청남도 문화재(자연유산)로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공룡발자국화석 발견은 서해삼육중학교 정풍희 교사가 발견했으며, 문화재청에서 지난 5월 8일과 6월 5일 전문가 현지조사를 실시하고 문화재위원의 의견을 수렴해 공룡발자국화석으로 확정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보령도서관, 당신의 내일을 소장 중
보령시청소년참여위원회 위촉식 개최
천북면, 관내 30개소 경로당 방문
3월 중 열심히 일한 공무원 선정
미산초, 국악 교과서음악회 공연 관
보령소방서 박정승 소방장 ‘제29회
[박종철 칼럼] 유권자와 정치인의
무궁화수목원으로 봄나들이 오세요!
보령해경-중부발전, 업무협약 체결
보령해경, 수상레저 안전관리 강화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