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9.26 화 11:3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경제/사회
     
석탄운반선 정박지 변경・・・ 어민 반발
어업인피해대책위 "조업 및 어선 운항 큰 차질"
2010년 08월 19일 (목) 15:56:03 김종윤 기자 jjong@charmnews.co.kr

보령화력에 석탄을 운송하는 화물선을 위한 보령항 정박지 및 등부표 설치와 관련 일부 어민들이 반발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대산지방항만청은 지난해 8월 보령화력 정박지 및 등부표 지정을 위해 대산청 고시를 변경해 정박지 및 항로를 개정 고시한 바 있다.

정박지는 보령화력발전소의 연료인 석탄을 운송하는 화물선(약 10만톤 급)이 하역 순번을 기다리며 임시 대기하는 항로내 계류지를 말한다.

이와관련 보령시 어업인 피해대책위원회(위원장 김상태)는 보령항 정박지 승인으로 인해 어민들이 조업 및 어선 운항에 크게 지장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에 따르면 대천항은 어선의 크기와 드나드는 선박의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음에도 항 입구쪽을 정박지로 결정해 어선들이 운항하거나 조업하는데 큰 불편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정박지에 대기중인 배들을 피해 어선들이 더 멀리 나가야 하는 것은 물론 상대적으로 소형의 배들이머무는 1,2번 정박지주변의 어구들이 닻에 감겨 망가지는 것이 부지기수라는 것.  

김상태 위원장은 보령신문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이번 문제제기는 데모를 하거나 단순히 보상을 더 받기 위해서 한 것이 아니다”라며 “일부 어민들은 생계에 대한 아무런 대책이 없이 피해만 보고 있는 상황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항로보상에서 소형 어선들은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고, 보상을 받지 못한 어민들도 다수”라며 “여타 다른 지역과 비교해 더 많이는 아니더라도 동일하게는 보상을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또, “지난 12일 충남도에 보령항 정박지 승인 등에 관해 질의를 한 상태”라며 “충남도의 답변을 듣고 난 후 이후의 일정에 대해 결정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대산지방항만청 관계자는 기존의 통례를 보더라도 이미 보상이 끝난 항로에 대해서 어민들과 협의할 이유는 없으며, 어민들이 주장하는 조업에 방해가 된다는 부분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최근 보령항 항로 승인 등에 대한 질의가 있었고 이분들이 방문한 적도 있었다”며 “보령항과 관련한 모든 업무는 지난 4월 모두 충남도로 이관돼 충남도에서 관장하고 있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이어 “근래 청을 방문하신 분들은 최초 보령화력과 항로나 정박지 등에 대한 보상을 논의하던 분들과 다른단체 소속으로 알고 있다”면서 “보상을 받아야 하는 대상자가 맞고, 당시 누락이 됐다 하더라도 항만청이 아닌 충남도와 보령화력, 어민들간에 풀어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한편, 보령시 어업인 피해대책위원회는 지난해 11월 23일 구성돼 현재는 350여명의 회원이 등록돼 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학생인권조례 폐지 '급제동'
추석 황금연휴, 보령에서 즐기자!
추석연휴 비상진료 병·의원 및 약국
보령교육지원청 Wee센터, 찾아가는
[박종철 칼럼] 나쁜 者 대 나쁜
대천동대초, 위급한 상황에서 안전하
보령교육지원청, 추석 맞이 사회복지
송학초, 장애인식개선교육
대천초, 2023 충남도민체전서 우
대천초, 학부모 초청 교육과정 설명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