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8 화 12:2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정치/행정
     
머드축제 부상, 업체가 '80%' 배상 책임
놀이기구에서 다친 외국인 일부 승소 판결
2009년 06월 30일 (화) 07:39:23 김종윤 기자 jjong@charmnews.co.kr
축제기간중 놀이시설에서 다쳤을 경우 시설 제조·임대업체는 80%, 이용자는 20%의 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재판장 임채웅)는 영어학원 강사인 미국인 A씨가 보령머드축제 체험프로그램 놀이시설 제조·대여 업체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1억60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승소를 판결했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놀이시설을 제작해 임대·운영하는 업체는 안전한 소재를 사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이용자에게 부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하는 주의 의무가 있다”며 “A씨가 설치된 놀이시설에서 엉덩방아를 찧었을 뿐인데 큰 부상을 당한 점을 보면 업체가 주의 의무를 다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사고가 쉽게 예상되는 만큼 A씨에게도 주의하고 조심할 의무가 있지만 이를 게을리한 사정이 있다”며 업체의 책임을 80%로 한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2007년 7월 대천해수욕장에 놀러갔다 3m 높이에서 진흙탕 위로 뛰어내리는 ‘머드타잔’ 놀이를 하다가 척추를 다치자 소송을 냈다.
김종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웅천 진양석재, 나눔 실천
[소비자정보]스터디카페, 중도 해지
보령소방서, ‘전문 소방관이 되기
[박종철 칼럼] 윤 대통령의 지지율
보령서 희귀종 '알비노' 오소리 발
대천항 및 무인도서 해양쓰레기 정화
SOS 구조버튼을 눌러주세요!
보령축제관광재단, 신규임용 사령 교
웅천읍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반찬나
"여성이 살기좋은 도시 보령입니다"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