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5.18 수 12:15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사회/경제
     
신중치 못한 원칙 없는 처리업체 지정
반발 일자 하루 만에 돌연 백지화
업체 5곳 “동등한 지정 이뤄져야”
2008년 01월 21일 (월)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보령시가 15일 석탄회 처리업체 지정 후 반발민원이 발생하자 업체 지정사항 시행을 유보해 줄 것을 보령화력 측에 통보, 하루만인 16일 업체지정을 백지화하면서 재검토키로 해 업체지정에 신중치 못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시는 지난 12월 21일 보령화력에서 석탄회 처리 계약만료일이 다가오면서 처리업체 지정과 관련한 독촉공문을 보내 왔으나 업체지정에 신중함을 내비치며 지정을 보름여 까지 미뤄오면서 심사숙고 해왔다.
이에 대해 박종경 기업사랑과장은 15일 오전 ‘정도(正道)를 통해 최대한 공정한 결정을 내리기 위해 보류되고 있다’며 신중한 처리의사를 밝혔음에도 최종 결정된 내용은 업체들의 반발을 부르며 하루 만에 취소됐다.
또한 시는 우선지정업체에 대한 논란에 대해 ‘선발업체 보호’라는 지정배경을 설명해 놓고 마지막에는 “일반적으로는 모든 업체를 균등히 지정해야...관내업체에 모두 풀어줘야 원칙 아니겠느냐”라고 부연함으로써 석연치 않은 입장을 밝혀 형평성 문제를 자인하는 셈이 됐다.  
이날 처리업체 지정결과에 반발한 업체관계자들은 시의 특정업체 우선지정이 아닌 보령지역 업체 5곳 모두 동등한 지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반응으로 형평성을 전제로 한 이들의 주장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특히 행정기관인 시가 업체지정에 공평한 잣대를 통해 동등한 위치에서 지정 후 처리물량 결정은 보령화력측과 업체간 협의를 유도, 업체간 자율경쟁이 가능해야 한다는 주장에 큰 이견이 없다는 반응이다.
한편 시는 지난 2005년 1월 31일 한국중부발전(주)와 체결한 ‘보령화력 7·8호기 건설 이행협약서’ 제1조 4항에 따라 1-6호기에서 발생된 석탄회(Fly Ash)에 대해 처리업체를 지정하는 권한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보령화력 석탄회는 지난해 12월 31일자로 종전 지정업체와의 계약이 만료되면서 올해 다시 보령시가 처리업체를 지정·통보해야 보령화력에서 석탄회를 처리업체에 공급하게 돼 있어 플라이쉬시 처리업체들의 업체지정에 높은 관심이 집중돼 왔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권승현 후보를 지지합니다"
[박종철 칼럼] 노무현과 정도전의
6월 1일, 보령시민은 1인당 8표
"숙원사업 완벽한 해결위해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은 김태흠의
내년도 정부예산 확보에 행정력 집중
시청 주변으로 산책 하러갈까?
"보이스피싱 예방에 감사드립니다"
대천농협, 청라에서 영농철 농가 일
도의회, 윤리심사자문위원 위촉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