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6.5 월 12:00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사회/경제
     
풍요·희망·기회의 쥐띠 해, 무자년 (戊子年)
2008년 01월 02일 (수)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쥐띠 해는 풍요와 희망과 기회의 해이다. 쥐해에 태어난 사람은 식복과 함께 좋은 운명을 타고났다고들 한다.

2008년은 무자년 쥐띠 해. 12지신의 맨 앞에 위치하는 쥐는 방위로는 북쪽, 시간상으로는 밤 11시~오전 1시 사이를 나타낸다. 또 음양오행상 무자년 쥐띠는 음(陰), 토(土), 수(水) 속성을 지닌다.

실제 생활에서의 쥐는 곡식을 축내거나 병균을 옮기는 등 부정적 존재로 인식되고 있으나 예로부터 쥐띠 해는 다산, 재물, 예지, 근면의 상징으로 전해지고 있다.

쥐는 임신기간이 21일로 출산 몇 시간 후 바로 교미가 가능해 다산을 상징하고, 위험을 미리 감지하는 본능이 있는 등 눈치가 빠르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살아남는 끈질긴 생명력을 가지고 있어 예지와 재물, 풍요를 상징한다. 또 곡식을 철저하게 비축해 놓는 쥐는 근면을 상징하기도 한다.

쥐띠 해에 태어난 사람은 식복과 함께 좋은 운명을 타고난다고 전해지며, 자시인 밤 11시~오전 1시는 새로운 날이 시작되는 시간으로써, 쥐띠 해는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기회와 희망의 해로 여겨지기도 한다.

예로부터 쥐띠 생은 사교성과 함께 근면하고 검소한 습성을 지닌 것으로 전해진다. 무엇보다 쥐띠 생의 가장 큰 특징은 월트 디즈니의 만화 주인공 미키마우스처럼 널리 사랑을 받는 점일 듯싶다. 

정초가 되면 누구나 올해는 무슨 띠의 해이며, 그 해의 수호동물(守護動物)이라 할 수 있는 십이지의 띠동물이 지니고 있는 상징적 의미가 무엇인가를 찾아서 새해의 운수를 예점(豫占)하려고 했다. 또한 그 해에 태어난 아이의 운명과 성격을 띠동물과 묶어서 해석하려는 풍속도 있어 왔다. 새로운 띠동물을 대하면서 그 짐승의 외형, 성격, 습성 등에서 상징적 의미를 만들어 새해를 설계하고 나름대로 희망에 찬 꿈과 이상을 품는다.  

물론 이들 12지의 띠짐승이 우리 일상생활에서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는 분명하게 제시할 수는 없지만 우리 조상들은 각 띠동물로부터 상징적 의미를 찾아서 나름대로 한 해의 운수를 예견하려 했고, 나아가서 생활 교훈과 행동 원리까지 얻었다는 사실은 여러 풍속과 문헌, 유물, 유적에서 찾아볼 수 있다. 

쥐가 십이지의 첫 자리가 된다. 그렇게 된 사연을 말해 주는 설화가 몇 가지 있다.

옛날, 하늘의 대왕이 동물들에게 지위를 주고자 했다. 이에, 그 선발 기준을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가 정월 초하루에 제일 먼저 천상의 문에 도달한 짐승으로부터 그 지위를 주겠다고 했다. 이 소식을 들은 각 짐승들은 기뻐하며 저마다 빨리 도착하기 위한 훈련을 했다. 그 중에서도 소가 가장 열심히 수련을 했는데, 각 동물들의 이런 행위를 지켜보던 쥐가 도저히 작고 미약한 자기로서는 먼저 도달함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여, 그 중 제일 열심인 소에게 붙어 있었다. 정월 초하루가 되어 동물들이 앞다투어 달려왔는데, 소가 가장 부지런하여 제일 먼저 도착하였으나, 도착한 바로 그 순간에 소에게 붙어 있던 쥐가 뛰어내리면서 가장 먼저 문을 통과하였다. 소는 분했지만, 두 번째가 될 수밖에 없었다.

쥐가 십이지의 첫머리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자신의 미약한 힘을 일찍 파악하고, 약삭빠르게 꾀를 쓴 것이다.
<출처 국립민속박물관>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한동인의 세상읽기]해양수산관련 대
[박종철 칼럼] 보수 언론들의 노무
[신현성의 법률이야기]변호사를 하니
해양과학고 실습선 '한내호' 독도
청정수소 생태계 조성에 '박차'
보령시선관위, 공정선거지원단 모집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
2023년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대천초, 부모님과 함께 하는 바느질
장마철 대비는 풍수해보험으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