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9.27 화 12:03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사회/경제
     
대천해수욕장 관광센터 추진 논란
주민, 보상협의도 안된 채 밀어붙이기식 행정 비난
보령시 국비 반환 떠밀려 무리수
2007년 12월 17일 (월)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보령시가 대천해수욕장 3지구내 보상협의도 이뤄지지 않은 땅에 국비반환 기한이 임박해오자 복합관광안내센터 건립을 추진, 주민들은 탁상행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확보된 국비를 올해까지도 계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반납할 위기에 처해지자 언제 착공할지도 모르는 관광안내 센터 설립에 무리수를 두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일부 주민들은 보상협의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을 발주하는 것은 주민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보령시는 신흑동 대천해수욕장 제3지구 1098번지외 7필지에 대지면적 566㎡, 연면적 715.28㎡의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신축하기 위해 지난 7일 공사전자입찰공고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보상협의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안내센터를 신축하기 위해 서두르는 것은 주민들을 몰아내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밀어붙이기 식 행정을 펼치는 것은 주민자치시대에 맞지 않는 권위주의적 행정이라고 비난하며 강력대응 하겠다고 밝혔다.

시에서 추진하는 복합 관광안내센터 건립공사는 지난 2006년 8월 제1회 추경에서 예산을 확보하고 명시이월 시켰으며 올해 9월 충남도로부터 숙박용지에서 공공용지로 조성계획을 변경하자 주민들은 행정의 일관성에 의문을 제기 했었다.

주민들은 지난해 확보된 5억원의 국비를 올해 사업을 추진하지 못할 경우 반납해야할 위기에 처해지자 언제 착공할지도 모르는 공사를 무리하게 업자를 선정해놓고 보자는 식의 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복합센터 건립하는 부지에 대해 주민과 협의가 다 이뤄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센터 건립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송학초, 교육과정 설명회 및 수업공
충남학생인권조례가 무슨 죄?
[소비자정보]화장실용 화장지 흡수량
미산초, 미산교육가족 등반대회 운영
대천고, 부패제로 청렴실천 앞장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시작
[박종철 칼럼] ‘스토커’들의 추태
조합장 선거, 투명해지려나??
농촌체험농장 소셜 팜투어 실시
'자기혈관 숫자알기' 캠페인 실시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