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오피니언
     
독자 시
2007년 06월 11일 (월)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나 무

김유림(대천초 3학년 7반)

나무는
나를 감싸주네
엄마처럼
포근한 나무

속상하고, 슬플때에는
나무가 감싸주네

나를 감싸주는 나무
나의 소중한
나무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