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기획
     
보령발전위해 최선을
이완구 충청남도지사
2007년 05월 26일 (토)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보령신문 창간 18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개인이나 법인에 있어서 생일을 맞아 기념하는 시간을 갖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처음 출발할 때의 의미나 목적을 되새겨볼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오늘을 기점으로 한 매듭을 맺고 또 다른 새 출발을 다짐하는 자리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돌이켜보면 보령신문은 본격적인 민선자치 시대가 출범하기 이전인 1989년 창간의 깃발을 높이 든 이후, 지역의 훈훈한 소식을 전하는 사랑방으로써, 지역의 밝은 미래를 선도하는 방향타로써 그 역할을 다해왔습니다. 그것은 언론 창달에 앞장 서는 진정한 지역 언론으로서의 모습이었으며, 지역민의 친근한 이웃으로 서는 자랑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저는 보령신문의 이러한 역할이 앞으로도 변함없이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보령신문은 오늘로서 창간 열여덟 해를 맞았습니다. 사람으로 치면 청년기로써 가장 왕성한 활동을 펼칠 시기이며, 무한한 발전 가능성을 향해 내 달릴 위치에 다다른 것입니다.

또 하나 중요한 것은 우리 충남 또한 새로운 변화와 발전의 전기를 맞고 있다는 것입니다. 보령지역만 해도 보령 신항의 건설과, 안면도와의 연육교 건설, 그리고 관창산업단지 건설 등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기 위한 힘찬 망치소리가 울리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 지역발전을 앞장서서 이끌고 올바른 방향을 일깨우는 언론의 나침판과도 같은 역할은 그 중요성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한 역할을 앞으로 <보령신문>이 해주었으면 하는 기대와 믿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만이 오늘 창간의 의미를 더욱 새롭게 하는 것입니다.

다시 한번 보령신문의 창간 18주년을 축하하며 무궁한 발전과 임직원 여러분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