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5.21 화 12:51
의정비, 시립노인병원
 
> 뉴스 > 보령신문 > 기획
     
주민과 함께하는 지역 언론 기대
최경식 보령소방서장
2007년 05월 26일 (토) 00:00:00 보령신문 webmaster@charmnews.co.kr

   
11만 보령 시민의 믿음과 사랑 속에 지역 정론지로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온 보령신문사 창간 18주년을 소방가족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아울러, 지역사회 발전과 보령시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난 18년이라는 적지 않은 세월 동안 여러 난관과 어려움을 극복하고 오늘에 이르기까지 보령신문사를 굳건하게 지켜 오신 황의식 사장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들께도 경의를 표합니다.

그 동안 보령신문은 지방화 시대에 맞춰 풀뿌리 신문만이 가질 수 있는 특성을 십분 발휘해 보령시민의 눈과 귀가 돼 지역의 각종 생생한 소식과 인정이 넘치는 훈훈한 기사를 발굴·기사화 하는 등 보령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대변지로 자리매김 했습니다.

또한 출향인들에게는 고향의 다양한 소식과 알찬 정보 제공 등으로 고향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향토지로 발전을 거듭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우리지역사회의 현안에 대해 주민들과 고민을 함께해 지식과 정보의 교류가 활발히 이뤄지는 담론의 장을 구축해 지역의 정보공간을 창출하는데 선도적 역할을 다해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지금까지의 노력과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시민과 독자들의 더 높은 기대에 부응 할 수 있도록 정진하는 모습을 보여 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보령신문사 18주년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보령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신문(http://www.charm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가장 많이 본 기사
[박종철 칼럼] 대통령들의 언론관(
대통령 오신다. 행사장 포장공사 해
보령소방서, ‘미래 안전 리더’11
안대한·김요한 씨, 다자녀 모범가정
웃어봅니다, 미래를 꿈꿔봅니다!
[소비자정보] 제로슈거(Zero S
㈔우리농업지키기운동본부, '사랑의
[책 익는 마을의 책 이야기]
남포면 의용소방대, ‘잃어버린 삶의
[보령신문 창간35주년 기념사]
 
우편번호 33436 충남 보령시 신설 3길 11, 1층(동대동, 모스트센터) | Tel: 041)936-0005 | Fax:041)935-1356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연중
Copyright 2009 보령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jong8610@hanmail.net